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동료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동료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장관의 대정부질문 답변은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의 오만과 궤변과 세치 혀를 놀린 장이었다."

21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이 추미애로 시작해 추미애로 끝났지만, 제1 야당의 공세는 계속 됐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공정은 근거 없는 세치 혀에서 나오지 않는다"라는 전날 답변을 비판·역공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역사인물을 언급하며 '세치 혀 정신'을 폄하하지 말라는 주장까지도 내놨다.  (관련 기사: 추미애 "근거 없는 세치 혀에서 '공정' 나오지 않는다")

"세치 혀 제압 못해 아쉬워, 세치 혀로 진실 못 덮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4일 간의 대정부질문 동안 의원들께서 많이 수고하셨다"라며 "특히 추미애 장관의 세치 혀와 억지 궤변과 불공정을 국민들에게 잘 보여드린 점이 대단히 잘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자평했다.

주 원내대표는 "다만, 그런 세치 혀와 억지 궤변을 엄히 나무라지 못하고 지나간 게 조금 아쉽다"라며 "제대로 제압하고 나무라지 못한 데 아쉬운 점이 있단 말씀 드리고, 이제 남은 건 팩트와 진실에 기반해서 사실 관계를 그대로 밝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고, 본인이 얘기한대로 세치 혀와 궤변으로 진실을 덮을 수는 없다"라며 "많은 자료가 나오고 있다. 검찰이 더 이상 망가지지 않으려면 국민이 믿을 수 있는 중립적인 소신을 가진 독립 수사팀이 나서야 한다"라고 반복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 역시 "추미애 장관은 대정부질문에서 적반하장격으로 야당 의원들에게 억지와 궤변에 대해 책임지라 하고 고압적 자세로 윽박질렀다"라며 "아들이 안중근 의사의 위국헌신 군인본분 정신을 실천해 왔다고 국민들을 희롱했고, 이제 더 이상 아들 사생활을 캐지 말라고 방어막을 쳤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추미애 장관이 이렇게 버티고 있다 보니까 국정이 온갖 난맥상에 빠지고 있다"라며 "추미애 장관은 나라나 대통령을 위해서라도 조속히 스스로 퇴진해야 한다. 퇴진하지 않을 때는 대통령이 나서서 경질해야 마땅하다"라고 이야기했다.

"세치 혀로 유명한 사람이 서희 장군, 세치 혀 폄하말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송언석 의원 또한 "추미애 장관이 대정부질문 마지막날 드디어 폭발했다"라며 "야당 의원의 발언을 억지 궤변이라 일축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추 장관이 "세치 혀를 통해 (안중근 의사 외에) 또 다른 역사적 위인을 소환했다"라며 "세치 혀로 유명한 사람이 제 지역구의 서희 선생"이라고 이야기했다. 거란족의 1차 침입이 있던 소손녕과의 담판을 통해 거란군을 철수시킨 고려 성종 때의 외교가 서희를 얘기한 것이다. 

송 의원은 "80만 거란 대군을 물리치고 강동6주 영토를 확장한 위대한 역사적 기록을 갖고 있다"라며 "세치 혀를 억지 궤변이나 근거 없는 궤변으로 폄하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주장을 내어놓았다. "안중근 의사의 위국헌신 군인본분 정신을 언급해서 훼손하더니, 역사적 위인 서희 선생의 세치 혀 정신을 폄훼하는 듯해서 안타깝다"라는 이야기였다.

이날 추 장관의 '세치 혀' 발언을 집중 공략한 국민의 힘은 추 장관의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추 장관 아들의 군 복무 당시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는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을 신뢰할 수 없으며, 특임검사나 특별검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동부지검이 수사하고 있지만, 저희는 그 수사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아직 수사결과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미리 선수를 쳤다. 그는 "추미애 장관이 보낸 검사장, 추미애 장관이 보낸 사람들로 (수사팀이) 짜여있을 뿐 아니라, 이미 수사를 8개월이나 지연하고 있다"라며 "진술을 누락하려했던 검사가 인사로 다른 지청에 갔음에도 불구하고 복귀시켜서 그 사람이 수사하게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자기가 사건 관여해서. 자기가 혐의 없다고 미리 온 천하에 떠들어놓고, 자기가 보낸 검사장과 검사들이 결론을 내리는 이런 상황을 어느 국민이 인정하고 믿어주겠느냐"라며 "늘 입으로 달고 다니는 공정과 전혀 거리가 먼 수사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금이라도 추미애 장관이 떳떳하다면, 자신 있다면, 특임검사나 특별수사단이나 아니면 국회에 특별검사 신청이라도 해서 밝혀야 한다"라는 요지였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