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MBC는 14일 전날 신입사원 공채시험에서 박원순 사건 피해자 호칭 관련 논술 문제를 출제해 2차 가해 논란이 빚어진 것을 사과하고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MBC는 14일 전날 신입사원 공채시험에서 박원순 사건 피해자 호칭 관련 논술 문제를 출제해 2차 가해 논란이 빚어진 것을 사과하고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 MBC

관련사진보기

     
MBC가 14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 '2차 가해'와 응시생 '사상 검증' 논란을 빚은 논술 문제 출제를 공식 사과하고,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MBC는 이날 오후 5시쯤 사과문을 내고 "이 문제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면서 "이 사건 피해자와 논술 시험을 본 응시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MBC는 "논술 문제 출제 취지는 언론인으로서 갖춰야 할 시사 현안에 대한 관심과 사건 전후의 맥락을 파악하는 능력을 보기 위함이었다"면서 "어떤 호칭을 사용하는지 여부는 평가 사안이 아닐뿐더러 관심 사안도 아니고, 논리적 사고와 전개능력을 평가하는 것이 핵심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MBC는 이 논술 문제를 채점에서 제외하고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아울러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성인지 감수성을 재점검하고, 신뢰 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MBC는 지난 13일 취재·영상기자 공채 논술 시험에서, 박원순 사건 피해자 호칭과 관련해 "'피해 호소인(피해 고소인)'과 '피해자' 중 어떤 단어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물어 논란을 빚었다.

피해자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14일 "피해자에 대해 피해 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분들이 공식 사과하고 용어가 정리됐는데도 언론사에서 다시 논쟁화한 것"이라며 유감을 나타냈고, 여성단체에서도 성폭력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관련기사: "피해자 용어 적절한가?"... MBC 공채 '사상 검증' 논란 http://omn.kr/1owco)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미디어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