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일 강릉시민행동은 강릉시청 청사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행사와 축제취소하고 그 예산으로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하라"고 요구하고있다.
 10일 강릉시민행동은 강릉시청 청사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행사와 축제취소하고 그 예산으로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하라"고 요구하고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강원 강릉의 시민단체가 강릉국제영화제 등 모든 행사와 축제를 전면 취소하고 그 예산으로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강릉의 시민단체인 강릉시민행동은 지난 10일 오전 강릉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하지 않은 곳은 강원도에서 강릉시가 유일하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기자회견에서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은 코로나19 재확산이 시작하던 지난 8월 중순 이후 대부분 가을 축제를 줄줄이 취소했다"고 전하고 "이는 축제보다는 시민의 관광객의 안전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릉은 지역내 감염보다는 외부 유입(관광객)으로 인한 감염 위험이 더 크다는 점을 감안 할 때 예정된 축제와 행사를 고집할 것이 아니라 전면 취소하고 그 예산을 전액 시민들을 위한 재난지원금으로 지급하는 현명한 결정을 해야한다"고 강릉시에 요구했다.

이들은 또 "강원도를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방자치단체가 1차 재난지원금을 전 시민에게 지급했지만, 춘천시와 강릉시만 선별 지급했다"면서 "그러나 춘천시는 9월 1일부터 전 시민에게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시작했기 때문에 이제 남은 곳은 강릉시가 유일하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강릉시가 준비하고 있는 2차 재난지원금 220억 원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수십억원의 축제와 행사 예산, 시청 직원 식당 증축 예산처럼 불요불급한 예산을 아껴 모두 재난지원금으로 조성해야 한다"면서 "2차 재난지원금 규모는 300억 원 이상으로 조성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강릉시는 준비하고 있는 2차 재난지원금의 지원대상, 지원규모, 지급 시기등 조속히 결정하여 추석 전에 지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