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참여연대는 1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의료인들의 진료거부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여나가기로 했다. 1일 대구백화점 앞 광장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대구참여연대는 1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의료인들의 진료거부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여나가기로 했다. 1일 대구백화점 앞 광장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 대구참여연대

관련사진보기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전공의 파업과 의료계의 진료거부에 맞서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대구참여연대는 1일부터 오는 11일까지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의료인들의 진료거부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에 들어갔다.

대구참여연대는 "코로나19 1차 유행 속에서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공공의료가 얼마나 부족한지 절감한 대구시민들은 의료인들의 진료거부를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코로나19 재유행이라는 위기를 앞두고 전면휴진이라는 위험천만한 일을 벌이는 의사들을 더는 참고 보고만 있을 수 없다"고 1인 시위 이유를 설명했다.

대구참여연대는 "시민들과 함께 의사들의 집단적 진료거부가 철회될 때까지 무기한 릴레이 1인 시위를 할 것"이라며 "1차로 오는 11일까지 대구백화점 앞이나 한일극장 앞에서 시민들이 참여하는 1인 시위를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진료거부로 인한 의료피해자들이 발생할 수 있다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대구지부와 함께 피해환자의 손해배상청구소송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강금수 사무처장은 "코로나19로 이미 한 차례 위기를 겪은 대구는 2차 위기 앞에 두려움이 더 크다"면서 "이런 막중한 시기에 의료인들이 진료를 거부하고 거리로 나서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강 처장은 "아무리 자기들의 주장이 옳다고 하더라도 의사가 가야 할 곳은 환자 곁"이라며 "의사들의 진료거부에 맞서 대구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진료거부가 철회될 때까지 1인 시위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참여연대는 이번 1차 1인 시위에 이어 의료계의 방침을 지켜보며 2차, 3차 무기한 릴레이 1인 시위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구참여연대는 지난달 26일에도 대구의사회관 앞에서 시민 20여 명이 모여 의료계 파업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인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