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공의 파업 집회
 전공의 파업 집회
ⓒ 오마이뉴스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발하며 전공의들이 지난 21일부터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의료계 집단휴진 철회를 촉구하는 시민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대구참여연대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의료진의 집단휴진은 정당한 이유가 없는 기득권 행위로써 대구시민들은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25일과 26일 의료계 전면휴진 철회를 촉구하는 대구시민 집단 1인 시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대구참여연대는 지난 20일에도 성명서를 내고 대한의사협회의 전면휴진에 대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느 지역보다 심한 고통을 겪은 대구시민들로서는 강한 분노를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의 요구를 외면하고 이해관계에 매몰돼 감염병 사태를 볼모로 잡는 행위를 그만두라"고 비판했다.

대구참여연대는 "대구시민들은 코로나19 1차 유행 속에서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공공의료가 얼마나 부족한지 절감했다"면서 "정부의 7.24 방안은 지역중심 공공의료 확충이라는 국민적, 시대적 요구에 대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재유행이라는 위기를 앞두고 전면휴진을 강행하는 것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벌이는 위험천만한 일"이라며 "정부의 추진과정과 내용에 이견이 있다 해도 협의를 통해 조정할 여지가 있음에도 정부방침의 전면철회만 고집하는 오만과 독선은 국민의 인내심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의사 수를 늘리는 것은 의사들의 장시간 노동을 줄이고 국민들에게 보다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그럼에도 사회적 신분이나 경제적 소득이 높은 의사들이 그것마저 줄어드는 것을 염려해 휴진에 동참하는 것은 의사윤리에 벗어난 행위"라고 비판했다.

대구참여연대는 "지금 의협이 벌이고 있는 집단휴진은 사실상 불법적 진료거부에 다름 아니다"며 "정부 당국은 이들의 불법 행위를 엄정하게 다스려 공권력이 힘없는 소시민이 아니라 사회, 경제적 권력을 가진 이들에게 더 확실하게 각인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금수 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은 "대구는 코로나19 1차 유행 때 시민들이 엄청난 고통을 겪었다"면서 "2차 유행이 오는데 지식인 집단이 국민들의 생명을 담보로 집단휴진에 나서는 것은 도저히 용납이 안 된다"고 말했다.

대구참여연대는 50명의 시민들을 모집해 25일과 26일 오후 7시부터 1시간동안 대구시 북구 대현동에 있는 대구의사회관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의사회관 일대에서 2m 이상의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피켓을 든 시민들이 침묵으로 시위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