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4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구남로 광장에서 미군 등 외국인들이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맞아 폭죽을 쏘고 있다. 한 미군이 경찰의 제지에도 바닥에 폭죽을 난사하고 있는 장면.
 지난 4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구남로 광장에서 미군 등 외국인들이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맞아 폭죽을 쏘고 있다. 한 미군이 경찰의 제지에도 바닥에 폭죽을 난사하고 있는 장면.
ⓒ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한미연합훈련(8월 16일~28일) 이후 훈련 휴무로 주한미군이 대거 외출에 나설 것으로 알려지자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달 폭죽 난동 사건의 엄중한 처벌이 먼저고,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맞게 미군 측이 기지 밖 이동을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관련기사: 시민 향해 폭죽 쏘고 경찰 조롱... 미군 왜 이러나).

경찰, 주한미군사령부 찾아 수사 협조 요청했지만...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최근 경찰청 외사국 통역관과 함께 평택 캠프 험프리를 찾아 주한미군사령부 관계자를 만났다. 경찰은 지난달 4일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구남로 광장에서 시민과 건물 등을 향해 폭죽을 난사한 미군이 담긴 CCTV 자료를 전달한 뒤 오는 31일까지 명단 통보를 요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CCTV를 캡처한 자료를 주고, (폭죽을 쏜) 미군이 누군지 인적사항을 요구한 것이 맞다"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미군이 한미연합훈련 이후 2~3일간의 훈련 휴무에 들어간다는 계획도 알려졌다. 경찰은 "미군 측이 사령관 지시에 따라 한국 밖으로 나가면 방역수칙을 준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주한미군사령부도 관련 내용을 인정했다. 미군 측은 <오마이뉴스>에 "이번 훈련이 끝난 뒤 휴무에 들어가는 건 맞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통 (훈련이 끝나면) 그렇게 주어진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진보정당과 단체는 "폭죽 사건의 처벌이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인 데다 기지 내 코로나 확진자 증가로 미군의 외출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미군 폭죽난동 사건 진정서를 해운대경찰서에 접수한 진보당 부산시당은 14일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해놓고 제대로 된 처벌조차 없이 휴가를 나오려는 것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진보당은 "더 심각한 것은 미군이 외출을 해도 이동수단과 경로를 우리 측이 전혀 알지 못한다는 사실"이라며 "미군은 폭죽사건 관련자 신상부터 제공하고, 기지 밖 휴가를 금지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부산지역 공무원·교사노동조합협의회도 한미연합훈련에서 미군의 도심 이동을 크게 우려했다. 부산공무원노동조합,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본부, 전교조 부산본부 등은 10일 부산시청 앞을 찾아 "수천여 명의 미군이 코로나19의 안전 담보없이 시내를 활보할 것"이라며 훈련 취소를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미군들이 벌인 폭죽 난동에 대해서도 조속한 처벌을 촉구했다.

한편, 최근 한국에 입국한 주한미군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졌다. 주한미군사령부는 13일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10일 사이 입국한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까지 152명으로 이 중 128명이 입국 과정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이런 상황에서 다음 주 한미연합훈련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