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지사가 민주당 국회의원 전원에게 보낸 서한문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가 민주당 국회의원 전원에게 보낸 서한문 사진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연 24%에 이르는 등록 대부업체의 고금리를 10%까지 낮춰달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또다시 국회의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는 위와 같은 내용을 담은 편지를 더불어민주당 대표단과 소속 국회의원 176명 전원에 보내 '대부업 법정 최고금리 인하'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호소했다. 

지난 7월 17일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게 '병원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해 편지를 띄워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호소한 뒤 국회에 보내는 두 번째 편지다.

이 지사는 "불법 사금융 이자율 상한을 연 24%에서 연 6%로 제한하는 정부 '불법 사금융 근절방안'은 환영할 만하다. 정부 대책이 본격 시행되면 금융 취약계층에게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불법 사금융 최고금리를 연 6%로 제한하면서 등록 대부업체에 대해서는 연 24%의 고금리를 적용해 불법 사금융의 4배에 달하는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모순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평균 경제성장률이 10.5%에 달한 1970년대 박정희 정권 시절에도 이자제한법 상 법정 최고금리가 연 25%였음을 감안하면, 기준금리 0.5%의 저금리·저성장 시대로 접어든 지금의 (등록 대부업체의) 연 24% 이자율은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또 "경기도에서는 대부업 법정 최고금리를 연 10%로 인하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으나 입법화되기까지 지방정부의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서민의 약점을 노려 부당한 이득을 취하는 행위가 없도록 대부업 최고금리 인하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건의했다. 

한편,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 취임 후 '불법 대부업과의 전쟁' 선포, 공정특별사법경찰단 출범, 올해 '불법 고금리 사채 뿌리 뽑는 원년 만들기' 등 경제범죄 근절을 통한 사회적 약자 지키기를 추진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