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가 끝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가 끝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특검 또는 국조를 통해서라도 진실이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

미래통합당이 '검언유착' 의혹을 '권언유착' 프레임으로 전환하며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를 주장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공재인 방송과 전파를 권력으로 장악하고 정치적으로 악용하려는 시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라며 MBC와 현 정권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MBC의 (채널A와 검찰의 유착 의혹) 보도 직전에 청와대 민정실로부터 '입을 다물라'라는 압박성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라고 지적했다.

현 정부에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권 변호사는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MBC의 검언유착 보도가 나오기 전, 여권 인사로부터 한동훈 전 검사장을 내쫓을 것이고, 이와 관련된 보도가 나올 것이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해당 인사가 권 변호사에게 페이스북을 통해 현 정권을 향한 비판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라는 것.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포스팅 말미에 "곧 삭제할 것"이라며 "누구도 어디도 퍼가지 마시라"라고 당부했으나, <조선일보>가 이날 이를 기사화한 이후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통합당에서도 이 글을 빌미로 대여투쟁의 목소리를 높이는 형국이다. 권 변호사는 해당 글을 지운 상태다.

"특검, 국조 통해서 국기문란 행위 밝혀야"

전화를 한 당사자에 대해 권 변호사는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 지목했다. 이와 관련해 주호영 원내대표는 "그 당사자가 누구인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라며 "공권력의 범죄행위" " 그야말로 '권언유착'이 아닐 수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방송의 공정성과 중립성이 훼손될 뿐만 아니라, 국가 권력시스템을 사유화하는 국기문란"이라고 주장하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언급했다.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그는, 권 변호사에게 전화한 인물이 "만약 방통위 쪽이면, 중립을 지켜야 할 방통위원장이 직접 검언유착이 아니라 권언유착의 핵심 역할을 했다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전화를 한 인사가) 청와대 대통령을 직접 보좌하는 분이라면 그 또한 민정실과 함께 공권력이 방송의 중립성을 훼손하고 검언유착을 몰아가려고 사전에 작업했던 것이 드러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단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강조하며 "검찰이 이를 신속히 밝히면 좋겠지만, 알다시피 권력이 총동원돼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핍박하고 수사에서도 일부 배제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지금 검찰을 통해서 제대로 (진실이) 밝혀지기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검찰이 특임검사를 임명해서 조속히 (수사)하는지 지켜보겠지만, 미진하면 특검이나 국조를 통해서라도 심대한 국기문란 행위를 밝혀야 한다"라도 목소리를 높였다.

"매우 심각한 국기문란 행위"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를 '국기문란'으로 규정하는 이유에 대해 "국가 법률이 정한 국가기관의 정상적인 기능의 작동을 방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널A와 검찰의 유착 의혹 수사의 진행 과정을 보면 수사하는 검찰이 너무나 많은 무리를 했다"라며 "윤석열 총장과 측근들을 쫓아내기 위해서 있는 사실만 가지고 한 게 아니라, 작업까지 하다가 드러난 상황처럼 보인다"라고도 짚었다.

그는 "국기문란이란 게 다른 게 아니다. 국가기관이 정상적 기능을 하지 못하게 하는 게 국기문란"이라며 "더 나아가서 없는 일을 꾸미고, 소위 작업까지 했다면, 그것은 매우 심각한 행위"라고 반복했다.

이어 "수사지휘권 행사로 윤석열 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고, 온갖 증거가 다 갖춰져 있다고 했음에도 그런 증거 제시하지 못하고, 난투극이라 표현하기 그렇지만 소위 육탄으로 이런 꼴사나운 모습까지 연출하며 했던 게 결국 권력의 작업으로 밝혀진다면 책임질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겨냥해 "이 사안에 대해 스스로 입장을 밝혀야 한다"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같은 상황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6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권경애 변호사와 채널A 기자-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MBC 보도(3월31일) 직전에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통화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자신과 권 변호사와 한 전화통화 내용도 MBC의 보도와는 관련 없었다고 밝히면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등에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