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4일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은 4일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 모습. 2020.6.4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 모습. 2020.6.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과 현대차그룹의 남양연구소에서 두 번째 만남을 가졌다. 

21일 삼성전자는 "우리 경영진이 이날 현대·기아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현대차그룹 경영진과 미래 자동차 및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삼성 쪽 참석 인사는 이 부회장과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 사장 등이다. 현대차 쪽에선 정 수석부회장과 서보신 현대·기아차 상품담당 사장, 박동일 연구개발기획조정담당 부사장 등이 이들을 맞았다. 

이번 회동은 이 부회장의 답방 형태다. 지난 5월에는 정 수석부회장이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방문해 삼성 쪽과 전고체 배터리 등에 관해 논의했다.

이날 삼성 경영진은 차세대 친환경차와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 로보틱스(robotics)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신성장 영역 제품과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두 회사의 경영진은 이와 관련한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양사 경영진은 연구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자율주행차와 수소 전기차 등을 시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기아차 남양기술 연구소는 지난 1995년 설립됐다. 국내 자동차 연구개발시설로는 최대인 347만 제곱미터(㎡) 규모를 자랑한다. 이곳에서는 1만4000여 명의 연구 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