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한국에 동결된 원유 수출대금과 관련해 이란 측이 불만을 표한 것에 대해 주한 이란대사를 초치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외교부 아중동국에서 주한 대사를 초치해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란 측은 양해를 구하고 그 발언이 이란 정부의 공식입장이 아님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란) 대통령이 한국에 동결된 원유 수출대금을 받기 위해 법적 절차를 사용하라고 최근 외무부에 지시했다"며 "외교적으로 이 문제가 풀리지 않으면 주이란 한국 대사를 초치하고 국제법정에 소송하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어 "워싱턴과 서울은 주인과 하인의 관계"라며 "한국이 미국의 일방적인 불법 제재에 복종하는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또 "한국은 이란과 진정성 있게 거래하고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미국의 제재를 핑계로 한국의 은행에 동결한 우리의 원유 수출대금을 쓸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란이 동결 해제를 요구하는 것은 한국 정유·화학회사가 수입한 이란산 원유의 수출대금 약 70억 달러(약 8조 원)로, 한국은 지난해 9월 미국 정부가 이란중앙은행을 국제테러지원조직으로 지정하자 이 은행의 한국 거래은행인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 계좌의 운용을 중단시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