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00명이 넘은 광주에서 첫 초등학생 감염자가 나왔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북구 한 초등학교 재학생인 남자 어린이, 광산구 장덕동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이 지역 107·108번째 확진자로 등록됐다.

107번 확진자인 초등생은 일곡중앙교회 예배에 참석한 기존 확진자의 가족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광주에서 초등생이 감염된 사례는 처음이다.

초등 저학년으로 알려진 107번 확진자는 증상이 없는 감염자다. 해당 학교는 지난 2∼3일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보건 당국은 107번 확진자인 초등생의 동선을 파악 중이다.

108번 확진자는 동구 금양오피스텔(금양빌딩)과 관련성이 확인됐다.

이들 2명은 전날 자정 전 확진 판정을 받아 4일 확진자로 분류됐다.

광주에서 코로나19가 2차 유행을 시작한 지난달 27일부터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4명→4명→3명→12명→22명→6명→8명→16명'의 추이를 보인다.

8일 동안 총 7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감염 경로별로는 금양오피스텔이 18명으로 가장 많다.

광주사랑교회 15명, 일곡중앙교회 14명, 아가페실버센터 7명, 광륵사 관련 6명, 제주여행 6명, 한울요양원 5명, SKJ병원 2명, 해외 유입 2명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