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2일 밤 발생한 127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3일 발표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127번 확진자는 유성구 송강동에 거주하는 40대다. 이 확진자는 서구 정림동 더조은의원에 근무하는 126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로, 정확한 감염 경로는 역학조사 중이다. 방역당국은 더조은의원 직원과 입원환자, 퇴원환자 등에 대해 3일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127번 확진자는 대덕구 오정동농수산물도매시장을 지난 달 28일(10:40~11:20)일 방문했고, 같은 날 유성구 송강동 뉴드림마트(11:40~12:07)와 서구 둔산동 다이소 대전둔산타임월드점(13:00~13:33)을 방문했다.

직장인 더조은의원에는 29일과 30일, 7월 1일 출근해 근무(09:00~18:00)했고, 29일 유성구 전민동엑스포코아 고향맛김치(18:30~18:45), 송강동 크린토피아 대전송강그린점(19:10~19:15),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FOOD SQUARE 내 냉면, ABC마트(19:30~21:00)를 방문했다. 또한 7월 2일에는 송강동 본죽 대전송강점(14:40~15:00)을 방문했다.

이 확진자와의 접촉자는 가족 5명이며, 가족 중 접촉자로 인해 두리초등학교 5학년과 두리중학교 3학년이 3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됐다.

다음은 대전시가 공개한 127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다.
 
 대전시가 공개한 127번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경로.
 대전시가 공개한 127번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경로.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