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본회의장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의장석을 점거한 채 원구성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본회의장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의장석을 점거한 채 원구성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가 개의도 못한채 오후 2시 30분 재개됐지만 파행이 이어지면서,오후 5시 현재 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무소속 의원들이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가 개의도 못한채 오후 2시 30분 재개됐지만 파행이 이어지면서,오후 5시 현재 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무소속 의원들이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지방의회 후반기 원구성이 시작되는 1일, 의장단 선출을 놓고 여러 지역에서 잡음이 발생하는 가운데 강원 강릉시의회에서도 의장단 배분 문제를 놓고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강릉시의회는 이날 오전 10시 본회의장에서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의장과 부의장 선출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원구성 사전 협의를 요구하며 반발한 민주당 의원 8명이 의장석을 점거하면서 오전 회의는 개회식조차 하지 못하고 파행으로 끝났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후반기 원구성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의장과 위원장 1석' 또는 '부의장과 위원장 2석'의 몫을 제안했지만 이에 대해 협상이나 제안은 단 한번도 없었다"면서 "사전 협의없는 원구성 작태를 당장 멈추고 협력의 테이블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강릉시의회는 당초 미래통합당 10명, 더불어민주당 8명으로 구성됐지만, 현재는 민주당 8명, 미래통합당 1명, 무소속 9명으로 지형이 바뀐 상태다.

이는 지난 4.15총선 과정에서 권성동 의원(무소속, 4선)이 중앙당 공천에서 컷오프돼 무소속 출마하자 통합당 소속 시의원 9명이 동반 탈당했고, 비례대표 1명만 당적을 유지한 채 선거를 도왔다. 아직까지 무소속 9명은 통합당에 복당하지 못했다.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본회의장에서, 민주당 소속 배용주 의원이 통합당 비례대표 윤희주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본회의장에서, 민주당 소속 배용주 의원이 통합당 비례대표 윤희주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이번 갈등은 다수를 차지하는 무소속 포함 통합당 성향 10명의 의원들이 후반기 원구성에서 의장,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세 자리 모두를 독식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시작됐다.

이들 10명 의원은 자체 협의를 통해 후반기 의장에는 무소속 강희문(다선거구, 3선)을, 부의장에는 무소속 신재걸(나선거구, 3선) 의원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전반기 원구성에서는 양당이 사전 협의를 통해 다수당인 통합당이 시의장과 운영위원장, 행정위원장을, 민주당이 부의장과 산업위원장 자리를 맡는 것으로 정리된 바 있다.

그러나 후반기에는 통합당 성향 의원들의 입장이 바뀌었다. 당소속이 없는 무소속이기 때문에 당론 없이 의원 각자 소신 투표에 맡긴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한 무소속 의원(전 통합당)은 "우리 당 소속 다선 의원이 훨씬 많다. 무소속인데 그냥 표결로 해서 결정하면 된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 의원들은 전반기처럼 사전 협의로 원구성을 하자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후반기 원구성이 시작되는 오늘 아침까지도 협상을 기대하며 기다렸지만 아무런 반응도 없었다"며 "오히려 '한 석도 주지 말자'며 의장단을 일방적으로 독식하겠다는 이야기만 들린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본회의장에서, 무소속 김기영 의원이 의장단을 점거한 민주당 의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1일 강릉시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본회의장에서, 무소속 김기영 의원이 의장단을 점거한 민주당 의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한 민주당 의원은 "무소속 9명인데 민주당보다 1명 많다는 이유로 표결로 다섯 자리 모두를 독식한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날 본회의장에서는 단상에 오른 민주당 의원들과 무소속 의원들 사이에 한때 고성과 설전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이 "우리 원내대변인을 통해서 지금이라도 협상을 하자"고 제안했지만 무소속 의원들은 "우리는 당이 없어서 통일된 안을 내놓기 어려우니 각자 소신껏 투표하면 된다"고 맞받았다.

허병관 의원은 "무소속과 통합당 의원 들이 야합이라고 의심하지만 우리 자체도 지금까지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일단 개회 선언을 하고 정회한 뒤 논의하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야합이 아니라고 하지만 무소속9명과 통합당 1명 등 10명의 의원들이 수시로 모여서 논의한 것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좀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강희문 의원을 의장으로, 신재걸 의원을 부의장으로 내정한 것 아니냐"고 받아쳤다.

강릉시의회는 이날 오후 2시 30분 재개됐지만 진전 없이 파행으로 끝났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