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리처드 그리넬 전 주독 미국 대사 리처드 그리넬 전 주독 미국 대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리처드 그리넬 전 주독 미국 대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이 한국을 포함한 해외 주둔 미군의 철수 가능성을 언급했다.

리처드 그리넬 전 독일 주재 미국 대사는 11일(현지시간) 독일 일간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해외 주둔 미군을 줄이겠다는 장기적인 계획 속에서 주독 미군 감축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축 대상 국가로 한국과 일본,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이라크를 언급했다.
현재 한국엔 2만8천500명의 미군이 주둔해 있다.

미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주한미군 철수는 검토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주 주한미군 철수나 감축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았다.

특히 한미 양국은 11차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도 마치지 못한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캠프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진 그리넬 전 대사는 "미국 납세자들은 외국의 안보를 위해 너무 많은 돈을 지출하는 데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해외 주둔 미군을 미국으로 데려오겠다는 결정을 내리는 것은 전혀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리넬 전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독 미군을 감축하라고 지시한 배경에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미국이 주최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거부한 것도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에도 동의했다.

그리넬 대사는 "독일 없이 G7을 개최할 수 없기 때문에 불참 결정에 미국이 실망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에서 중국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독일이 불참 결정을 내리면서 6월 말 개최가 무산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