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설치미술 특별전 ‘광화문 아리랑’
 설치미술 특별전 ‘광화문 아리랑’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서울 광화문 광장 한복판에 설치된 위의 전시물은 가로, 세로, 높이가 각각 약 8m의 정육면체이다. '달 항아리' 상부가 70초마다 회전하며 하부와 만난다. 6․25전쟁 70주년의 의미를 담았다. 작품 4면마다 한 가운데에 있는 '달 항아리'는 23개국 어린이 1만 2천명의 그림으로 완성된다.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정세균·김은기, 이하 '6·25 70주년 사업추진위')는 15일부터 30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6․25 70주년을 맞아 설치미술 특별전 '광화문 아리랑'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5일 오전 10시에 시작하는 제막식에는 6·25 70주년 사업추진위 공동위원장인 정세균 국무총리 등 정부 주요인사, 주한외교사절, 설치미술가 강익중 작가, 6·25전쟁 70주년 서포터즈 등 150여 명이 참석한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이번 특별전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국내외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고,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아 '평화를 위한 기억, 그리고 한걸음'을 주제로 진행된다.
 
 설치미술 특별전 홍보 이미지
 설치미술 특별전 홍보 이미지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대한민국과 6․25전쟁 22개 유엔참전국, 23개국 어린이 1만 2천명의 그림과 6․25전사자 175,801명의 이름을 표현한 작품을 세계적 설치미술가 강익중 작가가 참여하여 30일까지 이어지며, 이후 부산 유엔평화기념관 야외광장으로 이동하여 전시된다.

달 항아리 전시작품에는 세계 유일의 분단국 한반도의 화합과 통일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 달 항아리 주변을 둘러싼 '아리랑'은 강익중 작가가 대표적 전통 민요 '아리랑'의 가사를 직접 써서 만든 한글 작품이다.

강익중 작가는 "대한민국과 유엔참전국을 잇고, 6․25전쟁 당시 희생된 참전국 전사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특히 '아리랑' 작품의 글자와 글자 사이에 국내외 6․25전사자 175,801명의 이름을 넣어 그들의 희생을 기억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23개국 어린이 1만 2천명의 그림을 모아 전시작을 완성하는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며 "재외문화원과 하비에르국제학교 등 국내 외국인학교의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드린다"는 전시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