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원내대표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구성 협상을 하고 있다.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원내대표회동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원구성 협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1대 국회 상반기 원 구성 법정 시한(8일)을 하루 앞둔 가운데,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7일 오후 국회에서 만났지만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여야 모두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위원장직을 포기하지 않았다. 막판 협상은 8일 오전까지 이어질 걸로 보인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7일 오후 약 50분간 비공개로 회동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뒤 나와 "협상의 성공을 위해서 오늘은 서로 말을 아끼자고 했다. 내일 다시 말할 것"이라고만 답했다. 그는 이동하면서 "법사위가 (협상 타결의) 제일 문제"라고 덧붙였다.

"우리(통합당)는 무조건 줄 수 없다는 것이고 저기(민주당)는 무조건 가져가겠다고 해 더는 진전이 전혀 없다"는 얘기다. 이들은 박 의장이 취임한 지난 5일 오후 첫 회동에서도 약 40분간 만나 비공개로 대화했지만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박 의장은 이날 회동 직후 모두발언을 통해 "상황이 아주 급박하고 비상한 시기라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내일(8일)은 국회법에 따라서 원 구성 협상을 마무리해야 되는 날이다", "양당이 서로 양보안을 가지고 논의할 때"라며 양당 간 협의를 강조했다.

국회의장 "각 당, 내일까지 상임위 선임 요청안 제출하라"

박 의장은 "각 당은 내일 정오까지 상임위 선임 요청안을 의장에게 제출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이행될지는 불투명하다. 주 원내대표는 '내일 정오까지 명단을 낼 수 있느냐'란 기자들 질문에 별다른 답변 없이 걸음을 옮겼다. 한민수 대변인(공보수석비서관)은 "각 당 사정에 따라 (제출 시한은) 12시에서 조금 더 뒤로 미뤄질 수도 있다"며 여지를 열어뒀다.

'일하는 국회', '책임정치 실현'을 강조하는 민주당에선 상임위원장 선출 강행의 움직임도 감지된다. 김 원내대표가 7일 오전 민주당 동료 의원들에게 문자로 "준법 국회를 지키겠다"며 "일정을 참고해 8일 의원회관 및 국회 인근에서 대기해달라"고 요청, 여당 단독으로라도 상임위원장 선출을 할 가능성을 남겨뒀다. 

한편 국회법 제48조에 따라, 통상 상임위 구성은 각 교섭단체 대표의원의 요청으로 의장이 선임하게 돼 있다. 그러나 총선 뒤 첫 임시회 집회일부터 2일 이내까지 요청이 없을 때는 의장이 상임위원을 선임할 수 있다(1항). 이에 따라 '의장이 강제로 선임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 의장 또한 지난 5일 "(원구성 협상이) 빠른 시일 내에 합의되지 못하면 의장이 결정하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관련기사 보기).

이에 7일 원내대표 회동 뒤 진행된 질의응답에서도 '의장이 상임위원을 강제 배정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이 나왔으나, 한 대변인은 "알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 대변인은 "그에 대해선 제가 아는 게 없다, 의장님이 (따로) 덧붙인 말이 전혀 없다"라며 "(여야가) 비공식 논의를 계속 이어가기로 했으니 지켜봐 달라"고만 답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