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 협의체 조직도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 협의체 조직도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재난대응과 시민체감형 국가물관리 방안 등 '통합물관리 정책'의 실행력과 추진력 확보를 위한 '통합물관리협의체'가 발족했다.

물관리 선진국 도약을 목표로 지난 해 8월 출범한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허재영 민간위원장)는 2일 오후 세종시 도움3로 엠브릿지빌딩에 위치한 국가물관리위원회 회의실에서한국수자원공사 등 7개 주요 공공기관 및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하는 국가차원의 범협력 협의체인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협의체(이하 협의체)'를 출범시켰다.

이 협의체에 참여한 공공기관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3개 기관이며, 국책연구기관은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국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이다.

이 협의체는 재난대응부터 시민체감형 국가물관리 방안 등 다방면에 걸쳐 국민이 체감하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실행할 예정이다. 협의체에 참여하는 각 기관은 국가물관리위원회 내에 실무조직을 설치하여 통합물관리에 필요한 국가차원의 협업체계를 완성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 등 공공기관은 실무협력팀을 구성하여 재난 공동대응·협력, 물 수지 분석 등을 우선 추진하며, 분야별 추가 협력사업을 발굴하게 되고,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은 실무협의체를 구성하여 물관리 정책 개선을 위한 연구과제를 선정하고 자체 또는 협업을 통해 연구를 실행한다.

또한, 위원회와 각 기관이 참여하는 정례회의를 개최하여 물 관련 정책, 현안, 업무계획 등을 긴밀히 공유하는 등 협력 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날 출범식에서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은 "국민이 체감하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관련 기관들의 협력과 연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이번 협의체 발족이 대한민국 물관리 역사를 새롭게 써가는 기념비적인 발자취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의체 구성은 수량과 수질에 더해 생태와 재해 예방까지 고려한 폭 넓은 통합물관리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관리 혁신을 이루기 위해 대한민국 물 전문 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