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울산시가 전국 최초로 육아휴직 공무원에게 근무성적평정 “우”이상을 부여하는 '출산육아휴직 직원 인사상 우대'를 시행한다. 사진은 울산시 본관 모습
 울산시가 전국 최초로 육아휴직 공무원에게 근무성적평정 “우”이상을 부여하는 "출산육아휴직 직원 인사상 우대"를 시행한다. 사진은 울산시 본관 모습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울산시가 육아휴직 공무원에게 근무성적평정 '우'(상위 60% 이내) 이상을 부여하는 평정제도를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

그동안 공직사회 등에서는 육아휴직을 하면 "근무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근무성적평정에서 최하위 순위에 평정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에 울산시는 이런 관행을 깨트리고 육아를 병행하는 직원에게 인사와 승진에 불이익을 당하는 문제를 해소하는 파격적 근무성적 제도를 도입 한 것.

이에 따라 2020년 상반기 울산시 근무성적평정에서 육아휴직 공무원으로 평정 대상이 되는 공무원 10명 모두 '우'이상 등급이 부여됐다.

또한, 평정 대상기간 중 자녀를 출산한 공무원 7명에게 최대 1.0점의 실적가산점이 부여됐다.

자녀출산(입양) 실적가산점 부여 기준은 첫째 자녀 0.5점, 둘째 자녀 1.0점, 셋째 자녀 1.5점, 넷째 자녀 2.0점이다.

울산시는 "이번 근무성적평정에서 신설된 출산가점은 '올해의 공무원상' 수상자에게 0.3점의 실적가산점을 부여하는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한 "다자녀 출산 공무원에게 실적가산점을 부여하는 일부 타 시·도와 달리, 울산시는 첫째 자녀부터 실적가산점을 부여함으로써 저출산 시대에 파격적인 인사 우대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직장 만들기 추진계획'의 일환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연말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직장 만들기 추진계획'을 수립, ▲인사 우대 정책 ▲근로시간 축소와 휴가 확대 ▲보육 인프라의 확충 및 개선 등 3개 부문 16개 중점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사상 우대정책 외에 보육휴가 신설, 임신검진휴가 시행, 연가 저축제 도입, 자녀돌봄 휴가 확대 등 출산과 육아,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출산과 육아제도를 보완·확대했다.

특히, 육아휴직이 불가능한 초등 3~6학년 자녀를 둔 직원들의 육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주 30~35시간 근무가 가능하도록 '자녀돌봄 시간선택제 전환공무원 업무처리 지침'을 마련했다.

이에 "시간선택제 전환을 희망하는 직원들의 신청을 받아 2020년 하반기 정기인사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울산시는 밝혔다.

울산시는 "출산율이 1명 이하로 떨어진 저출산 시대에 출산·육아 직원에 대한 인사 및 승진 불이익을 해소하고, 공직사회가 양성평등과 출산율 제고를 위하여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