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누리집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누리집
ⓒ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관련사진보기

 
'마음방역을 위한 문학 처방전'
'푸른빛의 일기'


안양 시립석수도서관과 대구 북구대현도서관에서 진행하는 인문학 프로그램의 제목이다. 코로나19는 우리 삶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고 상처도 남겼다. 올해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참여한 도서관들의 인문학 프로그램에도 반영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사)한국도서관협회(회장 남영준)가 주관하는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참여할 344개 도서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도서관별 다양한 주제로, 강연과 현장 탐방, 체험활동을 연계한 '자유기획'(258개관), 인문고전 독서활동인 '함께 읽기'(39개관), 삶을 돌아보는 인문 글쓰기 프로그램인 '함께 쓰기'(37개관), 학교의 자유학년(기)제와 연계한 '자유학년(기)제'(10개관) 등 네 가지 유형으로 진행된다.
 
 2019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사진(원도심 따라 걷는 제주 건축 기행)
 2019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사진(원도심 따라 걷는 제주 건축 기행)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문체부는 "특히 올해는 코로나19가 가져온 삶의 변화와 마음의 상처, 감염병과 재난에 인문학적으로 대응하는 프로그램들이 눈에 띈다"면서 안양 시립석수도서관에서 진행하는 문학작품을 통해 코로나19로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는 방안을 탐색하는 '마음방역을 위한 문학 처방전'을 소개했다. 또 대구 북구대현도서관에서도 지역 주민들이 코로나19가 가져온 삶의 변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도서를 출간하는 '푸른빛의 일기'를 진행한다.

이밖에도 해당 지역 그림책 작가를 통해 지역문화와 인문학을 연계하는 파주 물푸레도서관, 시흥 목감도서관,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이해 해방 전후의 역사를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김해 시립장유도서관, 광교 홍재도서관, 인근 중학교와 연계, 1인 방송 창작자를 강사로 활용해 진로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대구 태전도서관 등에서 시의성 있는 주제와 지역 인문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2019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사진- 전주시립서신도서관(Write yourself, 쓰기의 즐거움 10분 희곡쓰기)
 2019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사진- 전주시립서신도서관(Write yourself, 쓰기의 즐거움 10분 희곡쓰기)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를 원하면 공식 누리집(www.libraryonroad.kr)에서 지역과 일정을 확인한 후, 해당 도서관에 신청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삶의 지혜를 키우고 '사람 중심'의 사회 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인문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