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온라인 정례브리핑"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칠 경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신속하게 검사 받을 것"을 당부했다. 사진은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의 '코로나19 긴급대책단'의 온라인 정례브리핑 모습.
▲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온라인 정례브리핑"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칠 경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신속하게 검사 받을 것"을 당부했다. 사진은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의 "코로나19 긴급대책단"의 온라인 정례브리핑 모습.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가 부천 라온파티, 쿠팡물류센터, 대양온천랜드 등을 방문한 도민들에게 "확진자와 동선이 겹칠 경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신속한 검사를 받으라"고 당부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은 27일 온라인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번지지 않고 있지만, 지역사회로 이어진 산발적인 연쇄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권고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 라온파티의 경우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인천 학원강사가 탑승했던 택시기사가 확진됐고, 이 택시기사가 5월 10일 부천 라온파티 돌잔치에 사진기사로 참석하며 돌잔치 관련 8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같은 날 돌잔치에 참석했던 서울 광진구 확진자가 근무하는 서울 성동구 소재 음식점 일루오리에 5월 13일 방문한 용인시 거주자 1명도 5월 25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부천 라온파티 관련해 검사를 받은 사람은 505명이고 이 가운데 15명이 양성판정, 477명이 음성판정, 나머지 13명은 검사 진행 중이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역시 5월 23일 해당 물류센터에 근무하는 인천시 거주자의 첫 확진 이후 추가 확진이 이어지고 있다. 27일 12시 기준 도내 관련 확진자는 총 18명이다. 경기도는 추정 감염 장소인 2층 구내식당과 작업실, 1층 흡연실을 토대로 접촉자 489명을 파악해, 407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82명은 능동감시 중이다. 또한 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 및 방문객 등 4015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현재까지 45.4%인 1822명에 대해 검사를 완료했다.

부천 대양온천랜드는 부천소방서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5월 17일과 20일 이틀간 이곳을 방문했다. 확진자는 5월 17일 오전 9시 3분부터 오후 1시 47분까지 4시간 30여 분간, 5월 20일 오전 11시 6분부터 낮 12시 41분까지 1시간 30여 분간 해당 시설에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 465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해, 376명이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89명은 검사 진행 중이다.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온라인 정례브리핑"  경기도는 수도권 내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지난 10일 발령된 도내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6월 7일까지 연장했으며, 도내 단란주점과 코인노래방 총 2629곳에 대해서도 5월 23일부터 6월 7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신규로 내렸다. 사진은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의 '코로나19 긴급대책단'의 온라인 정례브리핑 모습.
▲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온라인 정례브리핑"  경기도는 수도권 내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지난 10일 발령된 도내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6월 7일까지 연장했으며, 도내 단란주점과 코인노래방 총 2629곳에 대해서도 5월 23일부터 6월 7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신규로 내렸다. 사진은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의 "코로나19 긴급대책단"의 온라인 정례브리핑 모습.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에 따라 경기도는 수도권 내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지난 10일 발령된 도내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6월 7일까지 연장했으며, 도내 단란주점과 코인노래방 총 2629곳에 대해서도 5월 23일부터 6월 7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신규로 실시했다.

경기도는 도와 시군 공무원 35개 반 624명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을 통해 방역 준수사항 이행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현재까지 폐업 및 업종 변경을 제외한 도내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등 7462곳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해 행정명령 미준수 시설 13곳을 고발조치 했다.

이희영 단장은 "확진자와 동일한 날짜와 시간대에 해당 장소들을 방문했다면 외출을 자제하고,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에 방문해 조속히 무료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27일 0시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한 도내 확진자는 전일과 동일한 총 59명으로, 클럽을 방문했던 확진자가 20명, 가족이나 지인·동료 등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30명, 부천 라온파티 관련이 9명이다. 경기도 전체 확진자 수는 774명으로 전일 0시 대비 5명 증가했다. 이들 중 648명은 퇴원했고, 현재 107명이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 중이다. 전국 확진자 수는 1만 1265명이다.

27일 0시 기준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 운영병원 3곳, 경기도 공공의료기관 5곳 및 도내 종합병원 8곳의 협력으로 총 16개 병원에 528개의 치료 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21.6%인 114병상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로컬라이프(www.locallife.news) 와 세무뉴스(www.tax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세금·조세·세무와 관련한 모든 것의 진실을 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