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이지은

관련사진보기


호주는 락다운이 실시된 지 8주 만에 1단계 완화 정책이 15일부터 뉴사우스웨일주 주에서 시행되었다. 그리하여 테이크어웨이만이 아닌 카페와 레스토랑에서 앉아서 식사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아직 예전처럼 완전하게 돌아가지는 못했다. 실내 인원 10명의 제한이 있기 때문이다.

시드니에서 유명하고 한때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던 본다이 비치 일대에는 아침부터 자리를 잡으려는 손님들로 줄이 이어진 광경도 보도되었다. 나가보니 일부 카페는 10명 제한이 있음에도 실내 테이블 서비스는 시행하지 않고 외부 테이블만 허용하기도 하고 주문도 앱을 통해 접촉을 줄이길 촉구하고 있었다.

세계의 많은 나라들이 그렇듯, 호주도 코로나로 인해 실업률이 크게 올랐고 국가에서 보조금과 정책들이 진행되지만 언제쯤 다시 경제에 활력을 찾게될지 판단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 어려움을 이기고 나서 사람들이 희망하는 것은 말 그대로 희망이지 더한 봉쇄정책이 아니다.

이런 점에서 일부 사업자들은 신중한 태도를 취하는 것처럼 보였다. 나아지겠다는 막연한 희망보단 한 사람 한 사람의 행동에 책임의식을 가지고 상황에 적극적으로 직면하는 태도가 중요해 보인다. 1단계 완화 정책을 맞이한 지금, 정체된 호주 경제에 활기가 찾아오길 조심스럽게 희망하고 있다.
   
ⓒ 이지은

관련사진보기

 
ⓒ 이지은

관련사진보기


#NSW#호주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NSW, #호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드니에 거주하며 호주 소식을 전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