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일 경기도청 앞 도민쉼터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오월 걸상’ 제막행사에서 김희중 대주교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월걸상에 앉아있는 모습
 4일 경기도청 앞 도민쉼터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오월 걸상’ 제막행사에서 김희중 대주교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월걸상에 앉아있는 모습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5.18민주화운동 40년에 '오월걸상'이 경기도청 들머리에 세워지게 되었습니다. 행정기관으로 전국에서 첫 번째입니다. 2017년 3월, 이 운동이 시작된 지 다섯 번째 작품입니다."

경기도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월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 경기도청 정문 앞과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 설치한 '오월걸상' 제막식에서 광주대구교장 김희중 대주교는 이같이 밝혔다. 

14일 도청 앞에서 열린 오월걸상 제막행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김희중 대주교․홍세화 장발장은행장 등 오월걸상위원회 공동대표, 인권연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4일 경기도청 앞 도민쉼터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오월 걸상’ 제막행사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는 김희중 대주교
 4일 경기도청 앞 도민쉼터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오월 걸상’ 제막행사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는 김희중 대주교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제막식에서 김 대주교는 "저는 늘 5.18의 '대동정신', 즉 헌혈과 주먹밥으로 상징되는 헌신적인 사랑의 정신을 온 세상이 함께 공유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우리 사회에 어떤 위기가 닥치더라도 어려움을 이웃과 함께하려는 사랑의 정신이 있다면 극복은 가능하다고 1980년 광주는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경기도가 선도해서 시행한 재난기본소득은 '이웃과 함께'라는 5.18정신의 맥을 같이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김 대주교는 "경기도가 오월걸상을 설치해서 경기도민과 광주정신을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며 "경기도에서 시작된 오월걸상 설치가 전국 지방단체로 들불처럼 번져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한민국에 여전히 살아있는 광주의 5월 함께해야"
 
 이재명경기지사와 김희중 대주교
 이재명경기지사와 김희중 대주교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0년이 지났지만 광주의 5월은 대한민국의 오늘에 여전히 살아있다"며 "형식은 달라도 여전히 그런 일들은 계속되고 있고 언제든지 광주의 5월 같은 상황은 재발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역사를 명확하게 규명하고 악행에 대해서 책임을 묻는 것은 응보의 목적도 있겠지만 다시는 그런 일이 생기지 않게 하는 예방의 효과도 크다"며 "40년 전 광주의 5월 민중항쟁을 기억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게 하겠다는 다짐을 하는 장소가 된 것을 정말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세화 공동대표도 "불의에 항쟁하고 핍박받는 사회적 약자들이 서로 연대하고 공감하는 대동정신이 광주 오월정신의 내용"이라며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속에서 우리가 어떻게 좀 더 나은 사회, 좀 더 같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어 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과 성찰이 오월걸상 조형물에 담겨 있다"고 말했다. 

'오월걸상'은 누구나 앉아 모두가 기억해야 할 숭고한 희생정신과 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시대정신을 되새길 수 있도록 의자 형태로 만들었다. 기존의 추모방식에서 벗어나는 것은 물론 광주라는 지역적 한계와 1980년이라는 시대적 한계를 뛰어넘어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전국화, 현재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2018년부터 설치되기 시작했다.

경기도청 정문 도민쉼터에 설치된 '오월걸상'은 가로 220cm, 세로 170cm 크기의 석조 조형물이다. 

오월걸상은 광주 5.18과 관련해 가장 인상적인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홍성담 화백의 작품으로, 5.18 정신을 미술적으로 표현한 '행진'이란 판화작품과 걸상을 연결했다.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의 민주열사 묘역 입구에 설치된 오월걸상은 이승수 화가의 작품이다. 마석 모란공원은 전태일, 박종철, 문익환 등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이 영면하고 있다.   

한편 오월걸상은 2018년 부산과 목포에, 2019년 서울 명동성당 앞에 설치됐으며 이번 경기도에는 전국에서 4번째, 5번째 작품이 동시에 조성됐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