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새로 돋아난 잎들이 아기 손처럼 보드랍습니다
 새로 돋아난 잎들이 아기 손처럼 보드랍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사회적 거리두기’로 공원길이 한가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공원길이 한가합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신록을 대하고 있으면, 신록은 먼저 나의 눈을 씻고, 나의 머리를 씻고, 나의 가슴을 씻고, 다음에 나의 마음의 구석구석을 하나하나 씻어낸다. 그리고 나의 마음의 모든 티끌- 나의 모든 욕망(欲望)과 굴욕(屈辱)과 고통(苦痛)과 곤란(困難)이 하나하나 사라지는 다음 순간, 별과 바람과 하늘과 풀이 그의 기쁨과 노래를 가지고 나의 빈 머리에, 가슴에, 마음에 고이고이 들어앉는다···" (이양하의 수필 '신록예찬' 중에서)
 

학창 시절엔 별 의미도 모른 채 단순히 시험 보기 위해 읽었던 이양하의 수필, <신록예찬>중의 한 구절입니다.

어른이 된 후에도 매년 신록의 계절이 되면 다시 읽어 봅니다만, 읽을 때마다 새로운 의미로 다가옵니다. 코로나19가 온 세상을 휩쓸고 있는 올해는 더욱 그러한 거 같습니다.
 
 광주천변의 수양버들이 파란 털실을 늘여놓았습니다
 광주천변의 수양버들이 파란 털실을 늘여놓았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광주공원 성거사지 5층 석탑에 봄이 내려 앉았습니다
 광주공원 성거사지 5층 석탑에 봄이 내려 앉았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광주의 도심에 있는 최부자집의 널따란 앞마당에도 파릇한 풀포기들이 돋아나고 있습니다
 광주의 도심에 있는 최부자집의 널따란 앞마당에도 파릇한 풀포기들이 돋아나고 있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광주 사직공원에 있는 사직단입니다
 광주 사직공원에 있는 사직단입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혼란스러운 인간사 아는지 모르는지 비둘기 한 마리가 한가로이 봄날의 망중한을 즐기고 있습니다
 혼란스러운 인간사 아는지 모르는지 비둘기 한 마리가 한가로이 봄날의 망중한을 즐기고 있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평소 많은 인파로 북적거리는 무등산 길도 한가합니다
 평소 많은 인파로 북적거리는 무등산 길도 한가합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강도 높게 시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으로 봄이 왔어도 봄이 아니라고들 합니다만, 잠깐 눈을 들어보면 세상은 지금 온통 연둣빛 봄으로 물들어 가고 있습니다. 광주천변 실버들, 공원의 석탑, 교외의 논과 밭, 도로변 가로수... 어디를 봐도 연한 초록 빛깔 세상입니다.
 
 광주 원산동에 있는 왕버드나무에도 여린 새순들이 돋아나고 있습니다
 광주 원산동에 있는 왕버드나무에도 여린 새순들이 돋아나고 있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광주 교외의 한 농부가  밭갈이를 시작으로 봄 농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광주 교외의 한 농부가 밭갈이를 시작으로 봄 농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 임영열

관련사진보기

 
사람들 붐비지 않는 한적한 곳을 찾아 느릿느릿 거닐며 신록으로 눈을 씻고, 머리를 씻고, 갑갑한 마음 구석구석 하나하나 씻어 보는 건 어떨까요.

​​​​연둣빛 신록과 함께 하며 욕망(欲望)과 굴욕(屈辱)과 고통(苦痛)과 곤란(困難)이 하나하나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남도는 지금, 찬란한 연초록으로 물들어 가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동문화재단 문화재 돌봄사업단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가을이다, 부디 아프지 마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