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국 우한의 코로나19 사망자 수 정정을 보도하는 CNN 갈무리.
 중국 우한의 코로나19 사망자 수 정정을 보도하는 CNN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중국이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대거 누락했다가 뒤늦게 발표하면서 '은폐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각) 트위터에 "중국이 보이지 않는 적으로 인한 그들의 사망자수가 2배로 늘었다고 발표했다"라며 "실제로는 그것보다 훨씬 많고 미국보다 훨씬 많다, 아직 멀었다"라고 적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공산당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신속히 공개하지 않았다는 것이 명백하다"라며 "그 결과는 우리가 지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맞이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290명, 확진자 325명이 누락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우한의 누적 사망자는 3869명, 누적 확진자가 5만333명으로 늘어났다.

우한시 보건 당국은 '입원 치료를 하지 않고 자택에서 사망하거나, 병원 업무 과다로 인한 보고 누락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그동안 코로나19 발병이나 피해 규모를 밝히지 않아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처럼 우한의 사망자 수가 두 배로 늘어난 것은 아니지만, 최소 50% 급증한 것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라며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우한에서의 사망자 수를 대폭 늘렸지만 실제 사망자는 더 많을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CNN방송도 "중국의 사망자 수 변경은 중국이 발표한 자료에 대한 회의감이 새롭게 들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의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신종질병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당국이 장례식장, 요양원, 자택 등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의 규모를 다시 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발병 초기에는 우한시의 환자들이 넘쳐나고, 이들을 치료했던 의사들은 자신을 돌보느라 사망자 수를 누락한 것도 있다"라며 "이제 다른 나라들도 코로나19 관련 통계를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