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15총선에서 부산 남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후보가 16일 새벽 당선이 확실시 되자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4.15총선에서 부산 남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후보가 16일 새벽 당선이 확실시 되자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 박재호 캠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후보와 미래통합당 이언주 후보가 맞붙은 부산 남구을에서는 접전 끝에 박재호 후보가 당선을 확정했다.

16일 새벽까지 개표가 이어진 결과, 박재호 당선자는 이언주 미래통합당 후보를 제치고 재선에 성공했다. 그는 당선 소감을 통해 "남구시민, 자원봉사자, 선거운동원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공을 돌렸다.

박 당선자는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 남구, 부산 발전의 현장에서 함께 힘을 모아가자"면서 "향후 1년간 전 지구가 힘든 시련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륙도선 트램, 생활문화도시 등 공약도 강조한 박 당선자는 "이전과 다른 남구, 일하는 국회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남구 주민의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비를 맞고 함께 기쁨을 나누겠다"고 밝혔다. 또한 "(주민이라면) 앞으로 언제든 자신을 부릴 수 있다, 연락을 하라"며 전화번호를 공개하는 유쾌함도 보였다.

부산 남구을은 통합당이 이언주 후보를 전략 공천하면서 전국적 관심이 쏠렸던 곳이다. 김형오 전 통합당 공관위원장은 "반드시 탈환해야 할 지역" 중 하나로 남구을을 꼽았다. 보수통합 과정에서 경기도 광명을에서 남구을로 지역구를 변경한 이 후보는 전국적 인지도를 바탕으로 박 후보의 재선 저지를 다짐했다.

그러나 통합당은 상대적으로 지역 기반이 탄탄한 박 후보의 벽을 체감했다. 이 때문에 선거 과정에서 각종 고소·고발 등 혼탁 선거 과열 양상이 계속됐다.

박 당선자는 오랫동안 지역을 다져온 부산 민주당 후보 가운데 한 명이다. 20대 총선 이전만 해도 남구을은 부산지역에서 보수 지지층이 강한 곳이었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도 4선의 정치경력을 모두 이곳에서 쌓았다.

하지만 박 당선자는 여러 번 낙선에도 포기하지 않고 재도전했고, 지난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서용교 후보를 4.66%p 격차로 이겼다. 그는 주민의 목소리면 욕하는 전화라도 다 받는다고 할 정도로 지역 밀착형 정치를 강조한다. 그 결과는 부산 남구을에서 민주당 정치인의 첫 재선 의원 탄생으로 이어졌다. 이번에는 불과 1~2%p 격차다.
 
 4.15총선에서 부산 남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후보가 16일 새벽 당선이 확실시 되자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4.15총선에서 부산 남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후보가 16일 새벽 당선이 확실시 되자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 박재호 캠프

관련사진보기


댓글4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