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제21대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 한 사거리에서 인천 연수을 이정미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제21대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 한 사거리에서 인천 연수을 이정미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의당이 14일 "21대 총선에서 정의당은 경고를 받아야 한다"라고 발언한 이종걸 더불어시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오만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논평을 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훼손하면서 출발한 '반칙정당'이 정의당과 같은 '원칙정당'에게 경고를 운운했다"라며 "참으로 오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종걸 위원장은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과의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과 정의당을 지지하려는 분들은 다시 한 번 생각해달라"면서 "21대 총선에서 정의당은 경고를 받고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고장을 주시기 위해서라도 더불어시민당을 선택해달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에서 탈당한 뒤 민주당의 비례용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으로 건너간 인사다.

정의당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김 대변인은 "세상에 궤변도 이런 궤변이 있을 수 있나"라며 "미래한국당과 더불어시민당 같은 위성정당들은 애초부터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면서 출발했다. 위성정당이 저지른 반칙에 대해 시민들이 호응하지 않자 정의당에 날 선 공격을 시작한 것이냐"라고 비판했다.

이어 "게다가 이 위원장은 더불어시민당이 국민에게 약속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정신을 유일하게 실천에 옮긴 당이라고 말했다"면서 "이 위원장이 지금 해야 할 말은 정의당에 대한 경고가 아니라 '국민 앞에 죄송하다'는 말"이라고 꼬집었다.

'정의당 지지' 암시한 진중권 "이종걸 발언이 망설임 없애줬다"
  
 10일 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이종걸 상임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10일 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이종걸 상임선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조국 사태 당시 정의당의 행보를 비판하며 정의당에서 탈당했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 위원장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며 정의당 옹호에 나섰다. 진 전 교수는 "이 위원장의 말 한 마디가 마지막 망설임을 없애준다"라면서 이번 총선에서 사실상 정의당을 지지한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그 동안 찍어줄 정당과 후보가 없어서 고민해왔다. 최근 정의당의 젊은 청년들이 조국 사태에 대해 반성과 사죄의 뜻을 표명하고, 당에서도 위성정당 제안을 거절하고 원칙을 지킨 것 등으로 살짝 마음이 흔들린 것은 사실이지만 그마저도 그저 득표를 위해 마지못해 늘어놓는 빈말이 아닌가 해 마음을 결정하지 못한 상태였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종걸 위원장의 말 한 마디가 마지막 망설임을 없애줬다"라며 "더불어시민당이 연동형 비례제 정신을 파괴하기 위해 만들어진 위성정당이라는 것을 모르는 이는 없을 텐데, 존재 자체가 반칙인 자들이 외려 페어 플레이를 한 이들을 향해 옐로우 카드를 꺼내 들었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더불당(민주당), 시민당(더불어시민당), 열린당(열린민주당)이 차지할 의석의 상당수는 원래 소수정당의 몫이었다"라며 "(민주당이)단독 과반을 넘보는 상황에서 몇 석 안 되는 소수 정당의 의석까지 훑어가려고 저렇게 악을 쓰는 것을 보면 '가진 자들이 더하더라'는 어머니의 얘기가 떠오른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할지 망설여지는 순간이 있다면 가장 어렵고 힘든 길을 걸으라'는 고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의 말을 인용한 뒤 "최악의 선거판이지만 '어렵고 힘든 길'이 아주 작은 승리라도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라면서 사실상 정의당 지지 의사를 내비쳤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