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에 입당한 장혜영 다큐멘터리 감독. 장애인 인권활동가이기도 한 그는 "'장애인 활동 24시간 지원제도'를 가능하게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고 그것을 만들 곳이 정의당이라고 봤다."라고 말했다.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2번)인 장혜영 다큐멘터리 감독. 사진은 지난해 11월 오마이뉴스와 인터뷰할 당시 모습.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모든 놀라운 일들에는 그 시작이 있습니다. 많은 이들이 불가능하다고 말할 때, 그렇지 않다며, 변화는 가능하다고 믿고 누군가 먼저 실천을 시작했기에 일어난 수많은 놀라운 일들이 곧 우리의 역사입니다. 여러분과 저의 첫 선거가 우리 사회에 한 번도 존재한 적 없었던 놀랍도록 평등하고 존엄한 사회를 만드는 시작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 장혜영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2번)

"여러분의 생애 첫 투표를 응원하고 축하드립니다. 역대 최악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21대 총선이지만, 그럼에도 우리가 '더 나은 내일'을 꿈꾸고 투표하기를 멈추지 않을 때, 변화가 가능하다고 믿습니다." - 조성실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13번)

"34세에 핀란드 총리가 된 산나 마린, 31세 오스트리아 총리가 된 쿠르츠…. 청소년 때부터 정치 활동이 보장된 유럽 시스템이 그들의 탄생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저는 사회적 소수자인 청소년 여러분이 정치 참여로 스스로 기본권을 쟁취·투쟁해, 더는 차별받지 않는 세상이 오기를 바랍니다. 정의당은 언제나 그 곁에서 함께할 것입니다." - 임푸른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24번)


생애 첫 선거를 맞이하는 청소년에게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쓴 손편지 중 일부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정의당 비례후보인 장혜영 정의당 청년선대본 본부장, 조성실 후보, 임푸른 후보가 선거법 개정으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 만18세 유권자들에게 직접 손으로 편지를 써 보냈다. 총선에서 투표해달라는 독려와 함께 정의당 지지를 호소하는 내용이다. 앞선 법 개정으로 투표권을 얻어 첫 투표를 하게 될 만 18세 유권자는 약 53만 명으로 추정된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정의당 비례 후보인 장혜영 정의당 청년선대본 본부장, 조성실 후보, 임푸른 후보가 선거법 개정으로 투표권을 얻게 된 만 18세 유권자들에게 직접 손으로 편지를 써 보냈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정의당 비례 후보인 장혜영 정의당 청년선대본 본부장, 조성실 후보, 임푸른 후보가 선거법 개정으로 투표권을 얻게 된 만 18세 유권자들에게 직접 손으로 편지를 써 보냈다.
ⓒ 정의당

관련사진보기

 
장혜영 "1987년 태어난 저... 여전히 재난상황에서 고통받는 건 연약한 사람들"

장혜영 본부장은 먼저 사과로 편지를 시작했다. 그는 "처음으로 만 18세 청소년 유권자들이 자기 손으로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이 뜻깊은 선거가, 한국 사회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들 정책, 비전을 가진 뭇 정당들이 서로 정정당당하게 경쟁하는 선거가 아니라 꼼수를 써가며 벼락치기로 만든 정당들이 난무하는 선거가 돼버린 것에 대해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라고 썼다.

이어 그는 "저는 1987년도에 태어났다, 이전 세대 사람들이 피 흘려 만들어낸 민주화 뒤 세상을 살아왔다"라며 "33년간 민주화 이후 세상을 살면서 대통령과 국회의원,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을 선거로 뽑는다고 해서 그게 곧 우리 일상의 민주주의를 저절로 보장하는 것은 아님을 뼈저리게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정의당 비례 후보인 장혜영 정의당 청년선대본 본부장, 조성실 후보, 임푸른 후보가 선거법 개정으로 투표권을 얻게 된 만 18세 유권자들에게 직접 손으로 편지를 써 보냈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정의당 비례 후보인 장혜영 정의당 청년선대본 본부장, 조성실 후보, 임푸른 후보가 선거법 개정으로 투표권을 얻게 된 만 18세 유권자들에게 직접 손으로 편지를 써 보냈다.
ⓒ 정의당

관련사진보기

 
"여전히 우리의 일상에는 민주주의 대신 차별과 혐오, 그리고 불평등이 오래된 곰팡이처럼 곳곳에 피어있다, 재난이 닥쳐올 때 가장 먼저 고통받고 죽어가는 사람들은 우리 사회에서 가장 연약한 사람들, 가난하고 장애가 있는 사람들이다, 인간으로 존중받지 못하는 여성들처럼, 청소년 또한 한 사람의 온전한 시민으로 존중받지 못하고 늘 어딘가 미숙한 존재로 여겨지곤 한다"라는 설명이다.

그는 "이런 현실을 체념하거나 그저 버티는 대신 내 손으로 바꾸어가고 싶어 정의당에서 정치를 시작했다"라면서 "어떤 사람들은 정치를 통해 세상을 바꾸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이야기하지만 저는 그 말을 믿지 않는다, 정치는 늘 세상을 바꿔왔다, 정치가 흐르는 방향에 따라 세상은 더 나은 곳으로도 더 나쁜 곳으로도 바뀔 수 있고 그 방향을 결정하는 건 여러분 같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뜻"이라고 적었다. 장 본부장의 말이다.

"정치를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것은 언제나 가능합니다. 더 나은 세상이란 문제를 나중으로 미루는 대신 지금 당장 해결하는 세상입니다. 더 나은 세상이란 가장 연약한 사람도 인간답고 존엄한 삶을 보장받을 수 있는 세상입니다. 더 나은 세상이란 우리가 아무리 다르다 하더라도 서로가 존엄한 인간임을 믿고 존중하는 것에서 모든 대화를 시작하는 세상입니다."

그는 "여러분의 선거가 변화를 만드는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장 본부장은 "부디 정의당과 함께 그 새로운 평등과 존엄의 사회를 시작해달라, 저와 정의당이 늘 여러분 곁에 함께 있겠다"라며 편지를 마무리했다.

[관련 기사]
32세 총리·30세 의원, 우리는 왜 불가능할까 http://omn.kr/1lrxq
만 18세 유권자 53만 명 "청소년의 삶 대변하는 공약 보이지 않아" http://omn.kr/1n2xf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