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임호영 후보 측이 게시한 현수막
 임호영 후보 측이 게시한 현수막
ⓒ 임호영 선본

관련사진보기


선거 막바지에 안양 동안갑 선거구가 '신천지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임호영(63) 미래통합당 후보가 '신천지 연관 의혹'을 제기하자, 민병덕(49)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천주교 세례 증서를 페이스북 등에 게시해 신천지와의 연관성에 선을 그었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 민 후보 측은 임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고발했다.

하지만 임 후보 측은 '신천지 의혹' 공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 13일에도 "약 2년간 신천지 단체 고문으로 일해온 후보에게 투표 하시렵니까?"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시민들에게 전송했다.

같은 날 "신천지 단체 연루 증거가 넘쳐난다"며 사퇴를 요구하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고, 유세를 하면서도 이 점을 부각시켰다.

사전 투표일인 지난 10일에는 8개 사전 투표소를 비롯한 지역구 곳곳에 "신천지 단체고문 직책, 민병덕 사퇴하라"는 현수막을 게시했다.

민병덕 "신천지 단체 연루 의혹은 가짜뉴스"  
 민병덕 동안갑 민주당 후보
 민병덕 동안갑 민주당 후보
ⓒ 민병덕 선본

관련사진보기

  
 민병덕 후보가 페이스북에 게시한 천주교 세례증서
 민병덕 후보가 페이스북에 게시한 천주교 세례증서
ⓒ 민병덕 선본

관련사진보기

   
이에 대해 민 후보 측 변호사는 14일 오전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이 단체가 신천지인지 아닌지 아직 규명이 안 된 상황인데, 우리 후보가 신천지 단체 고문을 맡았다고 하는 것은 명백한 허위 사실 유포"라고 비판했다.

민 후보는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신천지 단체 연루 의혹은 가짜뉴스와 흑색선전에 불과하다"라고 임 후보의 공세를 맞받아 쳤다.

민 후보는 또한 "과거 '청년 생각'이라는 청년단체에서 고문 변호사를 맡은 것은 사실이지만, 당시 이 단체는 순수한 청년단체로 인식됐을 뿐 누구도 신천지와 관련이 있다고 인지할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치인으로서 지역의 청년을 위한 역할을 담당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고 생각하고 이 생각은 현재도 변함이 없다"며 "유권자들께서는 상대방의 저열한 정치 공세에도 지역주민과 국민만 바라보고 앞으로 나아가는 민병덕의 진심을 잘 알고 계신다"라고 단언 하듯, 신천지와 관련 없음을 강조했다.

민병덕 후보 측은 '인덕원성당 안토니오 민병덕'이라는 이름으로 '막말정치, 흑색선전 OUT! 반드시 국민을 지키겠습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걸어 임 후보의 공세에 맞서고 있다.

안양시 관계자 "경기도 '신천지 의혹제기' 깜짝 놀랐다"   

안양시에 따르면 문제가 된 '청년생각'은 안양 동안갑 지역구인 인덕원역 인근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청년들의 취업, 창업, 진로,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비영리 민간단체다. 2016년 서울에서 창립했고, 지난 2018년 1월 안양으로 이전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벌어져 경기도가 '신천지 위장 단체 의혹'을 제기하면서, 신천지와의 연관성이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안양시 관계자는 14일 오전 기자와 한 통화에서 "신천지와 연관 의혹이 있다며 경기도가 시설을 폐쇄하고 방역을 했다는 사실을 알고는 정말 깜짝 놀랐다. 그 이전에는 알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