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글회관 앞의 주시경 선생 흉상 한글회관 앞의 주시경 선생 흉상
▲ 한글회관 앞의 주시경 선생 흉상 한글회관 앞의 주시경 선생 흉상

관련사진보기

일제강점기 중후반, 그러니까 1936년 12월 총독부가 항일운동으로 치안유지법을 위반하고 전향하지 않는 사람을 감시ㆍ처벌하고자 '조선사상범보호관찰령'을 공포하고, 1937년 6월 온건하고 타협적인 민족개량주의 운동단체인 수양동우회 회원들까지 검거하면서, 국내에서는 소수의 사회주의계열의 지하운동을 제외하면 항일운동이 거의 불가능했다.

1937년 7월 일제가 중국을 침략하면서 시작된 중일전쟁으로 전시체제가 선포되어, 한반도는 거대한 병영이고 전시물자 수탈처가 되었다. 신사참배가 강요되고 금비녀ㆍ금가락지를 뽑아 일제의 국방비로 헌납하자는 애국금자회에 여성 명사들을 앞장세웠다.

항일민족운동이 자취를 감추고 있을 때, 그 이전부터 공개적으로 민족운동의 맥을 이은 것은 한글운동계열 인사들이었다. 1921년 12월 김윤경ㆍ장지영 등 주시경의 제자들을 중심으로 16명이 조선어연구회를 조직한 것을 시발로, 1926년 11월 최초로 한글날 행사, 1927년 『한글』잡지 창간, 1929년 10월 조선어사전편찬회 조직, 1930년 7월 하기 한글강습회 개최, 1930년 12월 「한글 맞춤법 통일안」제정을 위한 준비, 1931년 1월 조선어학회 구성 등에 이르기까지 줄기차게 저항하면서 조직을 유지하였다.
  
주시경 동상 한글학회의 모태가 된 국어학연구회를 만들어 한글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와 우리말 대중화를 위해 한글 보급에 신명을 바쳤던 항일민족운동가 한힌샘 주시경 선생 동상(한글회관과 세종문화 회관 중간 지점에 위치)
▲ 주시경 동상 한글학회의 모태가 된 국어학연구회를 만들어 한글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와 우리말 대중화를 위해 한글 보급에 신명을 바쳤던 항일민족운동가 한힌샘 주시경 선생 동상(한글회관과 세종문화 회관 중간 지점에 위치)
ⓒ 하성환

관련사진보기

 
결국 1942년 10월 일제가 우리말과 글의 연구에 대한 탄압책으로 조선어학회 회원 30여 명을 검거ㆍ투옥하여, 1년여 동안 경찰서 유치장에서 온갖 고문과 회유를 자행한 끝에 "학술단체를 가장한 독립운동단체"라는 죄명으로 기소하고, 이들 중 이윤재ㆍ한중ㆍ최현배ㆍ이희승ㆍ정태진ㆍ이극로 등 13명이 공판에 회부되었다. 이윤재와 한증은 심한 고문으로 옥사하고 나머지 분들은 대부분 해방을 맞아 석방되었다.

주시경 선생이 뿌린 우리말과 글의 연구에 대한 씨앗이 이른바 전시체제에서도 숨죽이지 않고 치열하게 전개되었다. 스승에 대한 추모사업도 끊이지 않았다. 『별건곤(別乾坤)』 1926년 1월 창간호에서 주시경 선생의 유족을 찾아 근황을 살피고, 신생사는 1929년 9월 『신생(新生)』 제2권 제9호의 표지에 "주시경 선생 15주기 기념호"라 붙이고, 권덕규ㆍ이병기ㆍ최현배ㆍ백남규ㆍ정열모ㆍ신명균ㆍ이능화의 글을 싣는 등 몇 차례에 걸쳐 추모 특집을 꾸몄다.
  
 가람 이병기 선생 동상
 가람 이병기 선생 동상
ⓒ (주)CPN문화재방송국

관련사진보기

 
조선어학회는 1932년 7월 『한글』 제1권 제3호에 가람 이병기의 「한힌샘 스승님」이란 추모 시조를 실었다.

            한힌샘 스승님

 온 누리 컴컴하고 바람도 사나운데
 꺼지는 그 등불을 다시 밝혀 손에 들고
 그 밤에 험궂은 길에
 앞을 서서 가시다.

 진 데나 마른 데를 어이 골라 디디오리
 비 오고 눈이 오든 밤과 낮을 가리오리
 다만 그 바쁘신 길을
 다 못 걸어 하시다.
 꾸밈과 진장함은 좀애도 없으시며
 비웃고 시위하여 기리는 이 뉘이오리
 스스로 믿으신 마음
 예어갈 뿐이외다.

 덛거츤 옛 동산에 길이 새로 뇌었어라
 어리던 잠을 깨고 서로 따라 나아가니.
 제마다 새 눈 뜨이며
 에헤애해 하노라.

 헐고 무너지고 그 무엇이 남았으리
 밟고 가신 그 자취에 먼지라도 귀엽거든
 하물며 또 다시 없는
 이 보배를 위함에랴.

 어져 동무들아 의발만 이를소냐
 넓은 그 이마에 빛나는 슬기시며
 크고도 깊으신 안이야
 다시 헬 수 없노라. (주석 1)


주석
1> 『나라사랑』 제4집, 30~31쪽.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한글운동의 선구자 한힌샘 주시경선생‘]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이 기자의 최신기사 참고인 전창렬씨에 대해 질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