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단원을 후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단원을 후보.
ⓒ 김남국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여성 비하' 팟캐스트 방송 출연 논란이 불거진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후보(경기 안산단원을)가 13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악의적인 네거티브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자신의 경쟁자인 박순자 미래통합당 후보가 해당 의혹을 제기한 이유를 "n번방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를 이용하여 억지로 저를 엮어 선거판세를 뒤집어 보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앞서 박순자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김남국 후보가 2019년 1월 14일부터 2월 26일까지 20회 이상 출연한 팟캐스트 <쓰리연고전>에서 다른 진행자들과 성 비하 발언들을 함께 웃고 즐기다가 '저 정도면 바로 한 달 뒤에 결혼을 결심할 수 있다'라고 맞받아치는 등 여성의 몸과 성에 관한 품평에 참여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관련기사 : 김남국 '여성혐오' 팟캐스트 출연 논란...박순자 "사퇴하라" http://omn.kr/1nadi ).

이에 대해 김 후보가 "(박 후보가) 문제 삼는 발언들을 제가 직접 한 게 아니다"라며 박 후보의 주장을 '선거 막판의 네거티브 공세'로 규정한 것이다.

"공동 진행자 아닌 연애 상담 받는 청년으로 출연... 네거티브 중단하라"

먼저, 김 후보는 "해당 방송은 Jtbc의 <마녀사냥>처럼 남녀가 함께 솔직한 성과 결혼, 연애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주로 나누는 내용이었고 유료 성인컨텐츠였기 때문에 TV방송보다는 더 솔직한 말들이 오갔다"라면서 "(박 후보가) 문제 삼고 있는 발언들을 제가 직접 한 바 없다"고 밝혔다.

또한, "제가 공동 진행자인 것처럼 보도되고 있으나 (저는) 공동 진행자가 아니라 연애를 잘못해서 상담을 듣는 청년으로 출연했고, 다른 출연자의 발언에 대한 제지 등은 진행자의 권한"이라며 "저는 (박 후보가 거론했던) 해당 회차 출연 이후 방송을 통해서 연애에 큰 도움을 받지도 못했고 다소 수위가 높아 부담스러운 내용들 때문에 결국 자진하차 했다"고 밝혔다.

해당 팟캐스트 방송내용이 '성 상품화 혹은 여성 비하' 내용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전체 청취자의 성비는 대략 남녀 6 : 4의 비율이었기 때문에 편중된 남성들만의 성 인식이라는 것도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만약 여성 비하 등의 불편한 내용이 있었다면 청취자가 남성으로 편중됐을 것이고, 더구나 여성 출연자도 3명 이상이 출연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는 방송이었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그는 "박 후보의 이번 기자회견은 n번방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를 이용해 억지로 저를 엮어 선거판세를 뒤집어 보려는 의도와 언론에 보도된 '박순자 수행비서 양심선언 번복'과 관련해 지난 12일 공개된 수행비서의 통화녹음 파일을 덮기 위해 물타기 하려는 목적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저 김남국은 초심을 잃지 않고 상대 후보를 존중하며 정책 선거를 이어나가겠다"며 "제가 출마한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러한 구태정치를 끝장내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논란이 됐던) 방송 내용 중 일부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