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지난해 12월 중순경부터 시작된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감염증 전파로 전 세계 대다수의 국가들이 생사의 기로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이미 수많은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들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의료진들은 더 많은 목숨을 살려내기 위해 온힘을 쏟고 있다.
 
ⓒ 이풍호

관련사진보기


한편 미국 하와이주정부 호놀룰루시당국과 시민들도 이미 일상화된 손씻기, 마스크 쓰기와 사회적 거리두기(2미터 또는 6피트. 보통 성인의 두 팔 길이) 등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방지를 적극적으로 실행하고 있다.

호놀룰루 첫 사망자가 발생하자마자 커크 콜드웰 호놀루루시장은 3월 23일 오후 4시 30분부터 4월 30일 오후 4시 30분까지 오아후섬 전체를 봉쇄하고,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주지사도 곧이어 24일 하와이주 전지역을 폐쇄했다. 이에 따라 호놀룰루시 기술공무원인 기자도 재택근무를 하며 외출을 최대한 삼가고 있다.

위의 사진은 지난 4월 9일 외출시 우리 동네 호놀룰루예술박물관 (Honolulu Museum of Art) 맞은 편 토마스 스퀘어(Thomas Square) 공원 윗길 베레태니아가(Beretania Street)의 모습이다.

호놀룰루시청과 하와이주청사를 향한 서쪽 일방통행 대로와 인도는 한낮인데도 텅 비어 있다. 또 차도 쪽으로 인도 가장자리에 설치됐던 목제 화분들이 인도의 한 가운데로 옮겨 놓여진 것이 눈에 띈다.

집이 가까와 걷기에 익숙한 길이라 호놀룰루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실행을 위해 취한 조치임을 알 수 있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COVID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80.12.20 LA로 이주 .1986 미국시민.1981-2000 Caltrans 전기기사 .인하공대 전기과 졸업 CSULA 영문과 졸업 .2003.9.27- 호놀룰루거주 .전 미주중앙일보 기자 .시인(월간문학 시조문학 1989,시문학 1992,현대문학 1995) .현 하와이 토목기사공무원 .my YouTube: http://bit.ly/2SQY7sY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