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배달의민족
 배달의민족
ⓒ 배달의민족

관련사진보기

 
국내 1위 배달앱 업체인 배달의민족(아래 배민)이 새 요금 체계를 도입한 지 10일 만에 전면 철회했다.

배민은 애초 소상공인들의 거센 반발에도 새 요금 체계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전국 지자체 등에서 배민에 맞서 수수료 없는 공공 배달앱 개발을 추진하고, 소비자 불매운동까지 확산하자 결국 백기를 들었다.

이재명 지사는 10일 "어려운 결정을 내려주신 배민에 환영의 뜻을 전한다"며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를 통해 큰 상실감에 빠졌던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에게 배민의 진심이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공 배달앱 개발, 불매 운동 확산에 결국 새 요금 체계 포기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김봉진 의장과 김범준 대표 공동명의로 공식 사과문을 내고 "'오픈서비스' 체계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제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배민은 지난 1일부터 월 8만8,000원이던 광고수수료(울트라콜, 정액제) 대신 자신들의 앱을 통해 발생하는 매출의 5.8%를 수수료로 받는 오픈서비스(정률제)를 도입해 논란이 됐다. 중소상공인들은 정액제가 아닌 정률제의 경우 매출 규모가 클수록 수수료도 늘어나 부담이 가중되고, 소비자인 시민들의 배달비 부담도 커질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6일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새로운 수수료 체계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군산시 ‘배달의 명수’ 공공배달앱 기술자문 및 상표 무상사용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군산시 ‘배달의 명수’ 공공배달앱 기술자문 및 상표 무상사용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이재명 지사는 배민 측이 수수료 체계 원상복구 없이 개편만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의 진정성을 인정하기 어렵고, 반발 모면을 위한 임시조치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주식회사를 중심으로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 공공 배달앱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이 지사는 `수수료 제로 앱`인 `배달의 명수`를 만들어 활용하고 있는 전북 군산시와 지난 9일 '기술자문 및 상표 무상사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배달의 명수'는 수수료와 광고료가 없어 소상공인들의 부담이 적고, 이용자들 역시 지역화폐로 결제할 시 10%가량 할인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최근 독점적 위치의 민간배달 앱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경기도 외에 경상북도, 서울 광진구, 울산 울주군, 수원시 등 전국 지자체들도 공공 배달앱 사업 추진에 나서고 있다. 또한, 4.15 총선에 출마한 일부 국회의원 후보들도 소상공인, 자영업자, 전통시장 지원 대책의 하나로 공공 배달앱 개발 운영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특히 "배달앱을 이용하지 말고 업소에 직접 전화로 주문하자"는 '배민 불매 운동'까지 확산하자, 배민은 더 버티지 못하고 새 요금 체계 도입 10일만에 전면 백지화를 선언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외식업주들의 고충을 세심히 배려하지 못하고 새 요금제를 도입하면서 많은 분께 혼란과 부담을 끼쳤다"라며 "상심하고 실망한 외식업주들과 국민 여러분께 참담한 심정으로 다시 한 번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태를 겪으면서 저희에게 요구되는 사회적 책임의 무게감을 다시 한 번 느꼈다. 각계의 충고와 업주들의 질타를 깊이 반성하는 심정으로 겸허히 수용하겠다"며 "모든 분께 응원받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배민은 이른 시일 안에 이전 방식으로 요금제를 되돌리는 한편 앞으로 주요 정책 변화에 대해서는 입점 업주들과 상시 소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배민은 업주들과의 소통기구인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강임준 군산시장이 9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군산시 ‘배달의 명수’ 공공배달앱 기술자문 및 상표 무상사용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강임준 군산시장이 9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군산시 ‘배달의 명수’ 공공배달앱 기술자문 및 상표 무상사용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고민해야"

이재명 지사는 이날 "배민의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경기도 담당자들이 어제(9일) 배민 본사를 방문해 이야기 나눌 때 배민이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어려움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다음날 곧바로 경기도에 요금개편 전면 백지화 결정 사실을 알려주었고 대외에도 공표했다. 조속한 결정을 내려준 것에 대해서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번 기회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깊이 고민해보면 좋겠다"며 "이익에만 매몰돼 경영윤리를 외면한다면 이해집단의 반발을 넘어 사회 전체의 불신, 저항, 이탈을 야기한다"고 말했다.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서라도 기업의 사회공헌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는 것이다.

이 지사는 또 "독과점과 혁신의 관계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할 좋은 계기가 된 것 같다"면서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는 자유로운 기업 활동이 아니라 경제생태계를 파괴하는 것이므로 반드시 규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