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음식 배달앱 서비스업체 '대시도어'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미국 음식 배달앱 서비스업체 "대시도어"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 대시도어

관련사진보기

 
미국의 음식 배달앱 서비스업체들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식당들을 돕기 위해 앞다퉈 수수료를 인하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9일(현지시각) '도어대시'는 오는 13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미국, 캐나다, 호주에서 제휴 관계를 맺고 있는 지역 식당 15만여 곳에 대한 수수료를 절반으로 인하하겠다고 발표했다.

도어대시는 이번 조치로 줄어드는 수수료가 1억 달러(약 1211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를 초과하더라도 다음 달 말까지 예정대로 수수료 인하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니 쉬 도어대시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내고 "식당들이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지만, 완전한 해결책은 아니다"라며 "그들이 살아남으려면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밝은 날이 오고, 다시 식당을 열어 많은 손님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그런 날이 올 때까지 파트너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어대시는 지난달에도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지역 식당들을 대상으로 1억 달러 규모의 수수료와 가입비를 면제해줬다.

또 다른 음식 배달앱 서비스업체 '그럽허브'는 지난달 16일부터 배달 수수료 징수를 연기했다. 그럽허브는 "수수료 징수 연기 종료 기한은 정하지 않았다"라며 "이번 조치로 징수가 보류되는 수수료는 최대 1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트메이츠'도 매출 감소를 겪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지역의 소규모 식당들에 대한 수수료를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