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오마이뉴스>와 창간20주년 기념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처음 'n번방(텔레그램 대화방 성착취 사건)' 뉴스를 보았을 때, 피가 거꾸로 솟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런데 처벌, 예방할 법적 근거가 미진하다고 합니다. 제 잘못이 큽니다. 행정안전부에 있을 때 경찰로 하여금 사이버 성범죄에 대해 더 철저히 파보게 했어야 합니다. 그때 했더라면 처벌 근거가 미비하다는 것도 알았을 텐데... 정말 후회됩니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갑)이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반성문이다. 김 의원은 "대신 'n번방 금지 3법'을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꼭 통과시키고 말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직 행안부장관이다.

김 의원은 "장관 임기 초반 혜화역 시위가 벌어졌다.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해 그걸 돈을 받고 판다니 정말 악마의 짓이라 생각했다"라며 "이번 n번방은 그보다 몇 배 더 극악무도한 짓"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걸 돈 주고 구경한 이들은 끝까지 추적해 엄벌을 받게 해야 하는데, 처벌과 예방의 법적 근거가 미진하다고 한다"라며 자책했다.

과거 노사모 대표 출신으로 최근 <요즘 시대에 페미도 아니면 뭐해>를 펴낸 노혜경 시인은 김 의원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제 잘못이 큽니다', 이렇게 말씀해주셔서 고맙다"고 했다.

한편,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이날 오전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호기심으로 n번방에 입장한 회원들에 대해선 법적인 판단을 달리 해야 한다"라고 발언해 뭇매를 맞았다(관련 기사 : 황교안 "호기심에 'n번방' 입장한 사람들, 법적 판단 달리 해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