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간담회 참석자 발언 듣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사업장에서 열린 구미산단 기업대표 간담회에 참석, 서임교 구미산단 경영자협의회 회장 발언을 듣고 있다.
▲ 간담회 참석자 발언 듣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사업장에서 열린 구미산단 기업대표 간담회에 참석, 서임교 구미산단 경영자협의회 회장 발언을 듣고 있다.
ⓒ 박혜경

관련사진보기

1일, 8개월 만에 다시 경북 구미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10시 26분부터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사업장에서 구미산업단지(구미산단) 입주기업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미래통합당 소속의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구미시장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극복하기 위한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강조하면서 "고립과 단절, 각자도생은 결코 해법이 될 수 없다"라고 말했다(관련 기사 :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속 '구미산단 1호기업'을 방문한 이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코오롱인더스트리, 에스엘테크, LG이노텍, 인당, 아주스틸, 영진하이텍, 인탑스)은 13개 미니클러스터와 대학, 1000개의 기업이 참여하는 2단계 클러스터 Co-Innovation R&D사업 시행 등을 건의했고, 관련부처 장관들이 답변에 나섰다.

문 대통령 "위기극복의 요체는 일자리를 지켜내는 것"

이어 문 대통령이 마무리발언을 하려는 순간 이철우 지사가 발언을 신청했다. 문 대통령은 "경북이 이번 코로나19 국면에서 걱정이 컸던 지역인데 빠른 속도로 진정이 되더라"라고 평가하면서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느낀 노하우가 있으면 말해 달라"라고 이 지사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발언에 나선 이철우 지사는 면마스크에 필터를 붙인 '경북형 마스크'로 마스크 대란을 잠재우고, 대구지역 확진자들을 경북에서 수용한 것 등을 설명하면서 "이번에 국가가 있다, 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호의적인 발언을 두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방역 대응 과정에서 부족한 것을 적기에 중앙정부가 뒷받침해줬다는 뜻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의 호의적 발언이 끝난 뒤 마무리발언에 나선 문 대통령은 "위기극복의 요체는 고용과 일자리를 지키내는 것이다"라며 "기업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기업지원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느끼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하는 것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서 핵심이다"라며 "각 부처는 이를 명심해야 한다"라고 거듭 '속도전'을 주문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