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논개제 제전위원회 회의.
 진주논개제 제전위원회 회의.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진주의 봄철 대표축제인 '진주논개제'가 올해는 대폭 축소되고 '제례의식'만 봉행된다.

진주시는 "진주논개제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제례의식만 봉행하기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진주논개제 제전위원회(위원장 김길수 진주문화원장)는 31일 진주문화원에서 회의를 열어 논의했다.

제전위원들은 "제19회 진주논개제를 각종 체험과 공연프로그램 등은 전면적으로 취소하고 제례의식만을 개최하는 것으로 의결하였으며 제례봉행 또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 등을 준수해 규모를 최소화하여 진행하기로 의결하였다"고 밝혔다.

김길수 위원장은 "올해 제19회 진주논개제를 제례의식만 봉행하기로 한 것은 논개제가 갖는 역사성과 연속성 등을 이어나가기 위한 것"이라며 "아무쪼록 빠른 시일 내 코로나 19 확산 상황이 진정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진주시는 올해 제19회 진주논개제를 오는 5월 2일 제례의식만을 봉행해 치러질 예정이다.

진주시는 "행사 축소로 인해 남는 예산은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문화예술인과 단체의 활동지원을 위한 사업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