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입국 거부 지역 확대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입국 거부 지역 확대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한국, 미국, 중국과 유럽에 대한 입국 거부에 나섰다.

일본 NHK에 따르면 31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에 따라 입국 거부 대상 지역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캐나다, 유럽 대부분 국가를 추가하면서 일본의 입국 거부 지역은 총 73개 국가 및 지역으로 늘어난다. 또한 일부 지역에만 입국 거부를 하던 한국과 중국도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그동안 한국에 대해서는 대구·경북 일부 지역 체류 이력자만 입국을 금지하고, 다른 지역에서 온 사람은 14일간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해왔으나 전면 입국 거부로 강화한 것이다. 

또한 한국, 미국, 중국 등 49개 국가 및 지역의 감염 위험 정보를 여행 중단 권고에 해당하는 '레벨3'으로 격상한다. 

모테기 외무상은 "최근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감염 위험 정보를 상향 조정했다"라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당분간 해외여행은 자제할 것을 다시 한번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일본은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전국에서 200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감염된 환자 712명을 포함하면 총 2719명의 누적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니시무라 아키히로 일본 관방 부장관은 비상사태 선언 전망에 대해 "국민의 생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을 고려해 각 방면 전문가들의 지식을 바탕으로 신중하게 판단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다만 "비상사태 직전에서 겨우 버티고 있다는 인식은 변함없다"라며 "앞으로도 각 지역과 긴밀히 협력하며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