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일본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14일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선수와 관중이 안심할 수 있고, 감동할 올림픽을 위해 일본 전체가 하나가 되어 준비해 왔다"라며 "지금의 사태를 극복해서 예정대로 무사히 올림픽을 치르고 싶다"라고 밝혔다.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올림픽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한다는 우려가 커지자 아베 총리가 직접 나선 것이다.

그는 "다음 주 올림픽 성화가 도착하며, 나도 후쿠시마에서 열리는 성화 봉송에 참여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앞서 올림픽을 1년 연기하는 것이 더 낫다는 의견을 밝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도 연기나 취소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대회를 연기하거나 축소, 취소 등을 결정할 경우 최종 시한이 언제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인구 1만 명 당 확진, 일본이 한국보다 낮아"

아베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했지만, 당장 비상사태를 선포할 정도는 아니라며 "국민의 기본권이 제한될 수도 있으니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으며 신중히 결정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인구 1만 명 당 확진자는 0.06명으로 한국, 중국, 이탈리아 등보다 낮다"라며 "전체 환자의 80%가 가벼운 증상을 보였고, 중증을 보인 환자의 절반 정도는 회복하고 있다"라고 안심시켰다. 하지만 지금까지 진행된 검사 규모는 한국이 훨씬 크다. 

이어 "그러나 사태는 시시각각 변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는 데 필요하다면 절차에 따라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상사태를 선포할 경우 독재가 가능하다는 야권의 우려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하더라도 언론의 자유는 보장되고, 개헌은 이와 별개"라며 "우리가 독재에 나선다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소득 감소에 대한 수당 지급, 고용 촉진을 위한 기업 지원 등의 대책을 내놓았다. 

한편, 일본은 14일 오전 0시를 기준으로 1483명(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697명 포함)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전날 하루 동안 6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공식 집계 이후 가장 높은 증가폭을 기록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