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6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6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가 신천지 측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해준 성금 100억 원을 거부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6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인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한다"면서 "지금 신천지 교회가 해야 할 일은 돈을 내는 것이 아니라 정부와 대구시의 방역 대책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신천지 측은 전날인 5일 대구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대구시에 100억 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중앙회를 통해 20억 원을 코로나19 성금으로 기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권 시장은 "확진 판정을 받은 다수의 교인들이 이런저런 이유로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거부하는 사례들이 다수 나타나고 있다"며 "자가격리 기간을 5일 연장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진단검사를 의도적으로 거부하는 교인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시는 신천지 교인들 가운데 아직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들은 1768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중 일부는 전화 연결이 되지 않거나 연결이 되더라도 검사를 받지 않겠다고 버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은 "아직 진단검사를 받지 않는 분들이 대규모는 아니지만 남아 있다"며 "고의적인지 알 수 없지만 연결 안 되는 분이 있다, 검사 받지 않겠다고 응답하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또 "생활치료센터에 강제로 보낼 수는 없지만 1인실이 아니면 안 가겠다는 분들이 많다"며 "당사자 잘못은 아니더라도 당신들로 인해서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두려워하고 공포에 떨고 있나? 많은 분들이 밤잠 안 자고 고생하는 걸 생각하면 2인실에 못 들어가겠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권 시장은 "전체 환자들 중 높은 비율이 신천지 교인이기 때문에 생활시설이나 병원에 가는 분들 절대다수가 신천지 교인"이라면서 "어제까지 시설이나 병원에 들어가지 않은 교인들이 1777명이나 된다, 입소를 거부했던 절대다수가 신천지 교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만희 총회장과 신도들에게 요청한다, 생활치료센터 입소에 적극 임해 달라"며 "아직도 검체와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교인들은 신속히 진단검사에 응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6일 오전 0시 기준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전일보다 367명이 증가한 총 4693명이다. 이주 신천지 교인이 3617명으로 77%를 차지한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신천지 교인 중 남성은 1170명으로 32.3%이고 여성은 2447명으로 67.7%를 차지해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1376명(38.0%), 50대 663명(18.3%), 40대 496명(13.7%) 순이다.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