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통계가 실제 피해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비판하는 CNN 뉴스 갈무리.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통계가 실제 피해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비판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코로나19 실제 피해가 정부 통계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CNN 방송은 5일(현지 시각) '일본의 코로나19 검사량이 매우 적어 실제 확진자의 극히 일부만 반영된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대응 방식과 통계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많다'고 전했다.

이어 CNN은 "한국은 대량 검사를 통해 확진자가 급증한 반면에 일본은 하루에 3800건의 검사가 가능하다고 말하면서도 4일 기준으로 8111명에 대해서만 검사를 했다"라고 지적했다. 이 가운데 일본 정부가 발표한 확진자는 1056명(12명 사망)이다.

비영리단체 '의료 거버넌스 연구소'의 가미 마사히로 소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에는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감염자가 이미 보고된 확진자보다 훨씬 더 많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홋카이도대학의 역학 전문가 니시우라 히로시 교수도 "일본의 코로나19 감염자는 정부 통계의 약 10배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만든 모델로 예측한 일본의 유행 실태는 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과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본 후생노동성은 CNN의 질의에 "검사받지 않은 확진자가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면서 실제 감염자를 약 3000명으로 추정했다. 후생노동성은 "검사량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일본에서는 37.5도 이상 발열이나, 극도의 피로, 호흡 이상 같은 증세가 나흘 이상 계속 나타나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고령자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도 이틀 이상 증상을 지켜본 뒤 검사받고 있다.

"아베 지지층도 코로나19 대응 비판"

세계보건기구(WHO) 정책 조정관을 지낸 시부야 겐지 영국 런던 킹스칼리지 인구보건연구소장은 "일본도 검사량을 확대하면 감염자 역시 늘어날 것"이라며 "대중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검사량을 늘리고, 특히 고위험군에 우선권을 줘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스크와 손세정제가 품귀 현상을 빚으면서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보다 사람들의 공포가 더 큰 문제"라고 경고했다. 

CNN은 일본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다양한 조치를 내놓고 있으나, 아베 신조 총리가 국가 안보보다 2020 도쿄올림픽과 외교 관계를 우선 순위에 두고 국경 통제를 느슨히 했다는 비판이 확산 중이라고 전했다.  

일본 조치대학의 나가노 고이치 교수는 "일본 정부의 중국발 입국자 차단은 다른 나라에 비해 약했다"라며 "이는 아베 총리를 반대하는 사람은 물론이고 지지층도 화나게 했다"라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