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지방경찰청은 인증받지 않은 보건 마스크 판매한 생산업체 대표 등 3명을 적발하고 공장 내부에 보관중인 마스크 18만 5000장을 확보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인증받지 않은 보건 마스크 판매한 생산업체 대표 등 3명을 적발하고 공장 내부에 보관중인 마스크 18만 5000장을 확보했다.
ⓒ 경남지방경찰청

관련사진보기

 
인증받지 않은 보건 마스크 판매한 생산업체, 부직포 마스크 포장지에 허위 성능 표시하여 약국 등에 1만 6000여장을 판매한 업체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다.

또 마스크 10만장을 구입한 후 창고에 몰래 보관 매점매석하고 가짜 마스크를 판매한 중국인이 검거되었고, 인터넷 번개장터에 허위 글을 올려 피해자 51명에게 2100만원 편취한 악성사기범은 구속되었다.

5일 경남지방경찰청(청장 진정무)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의 불안감을 악용해 마스크 매점매석과 무허가 제조‧유통, 판매를 빙자한 사기 등 불법행위에 대해 집중단속을 벌이고 있다며 최근 사례를 밝혔다.

허가 없이 보건용 마스크를 판매한 생산업체 대표 등 3명이 적발되었다. 경남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지난 3일 식약처로부터 인증을 받은 사실이 없음에도 일반 마스크 포장지에 '94 마스크' 표기와 보건용 마스크(감염원 차단 등) 효능을 기재하여 약 50만장을 판매한 생산업체 대표 ㄱ씨 등 3명을 적발했다.

또 경찰은 공장 내부를 압수수색하여 허위내용이 표기된 마스크 18만 5000장과 판매장부 등을 확보했다.

이 업체는 기존에 핫팩 제조를 주업종으로 하는 공장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적으로 마스크 공급이 부족해지자 효능이 검증되지 않은 마스크를 지난 2월 25일부터 제조, 판매해온 것이다.

경찰은 "현재 압수품과 판매장부, 생산일지 등을 분석 중에 있고, 구체적인 혐의 입증을 위하여 조만간 제조업자 대표 ㄱ씨 등 관련자를 소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직포 마스크 포장지에 허위 성능을 표시해 판매한 2명이 검거되었다. 양산경찰서에서는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를 대량 구입하여 보건용 마스크 성능 표시(호흡기 질병감염 예방)가 되어 있는 포장지에 낱개로 재포장한 뒤 약국에 판매해 부당이득을 취한 판매업체 대표 ㄴ씨 등 2명을 검거했다. 이번 적발은 양산시청 보건담당 공무원 3명과 함께 이루어졌다.

이 업체는 마스크 공급이 부족해지자 지난 2월경 15개들이로 포장된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포장지당 630원) 8만 6000여개를 구입한 뒤, 보건용 마스크 성능 표시가 되어있는 포장지에 7개 들이로 재포장하여 약국 등에 포장지당 1200원에 1만 6000개를 납품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찰은 마스크 7만개를 압수하고 판매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양산경찰서는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를 대량 구입하여 보건용 마스크 성능 표시가 되어 있는 포장지에 낱개로 재포장한 뒤 약국에 판매한 업자를 검거했다.
 양산경찰서는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를 대량 구입하여 보건용 마스크 성능 표시가 되어 있는 포장지에 낱개로 재포장한 뒤 약국에 판매한 업자를 검거했다.
ⓒ 양산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마스크 10만장을 창고에 보관, 매점매석한 중국인 2명도 검거되었다. 경남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스크를 매점매석하여 10만여장을 고가에 판매하고 보관 창고에서 필로폰을 흡입한 중국인 ㄷ씨 등 2명을 검거하였다.

이들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국내 마스크 수요가 증가하자, 신분이 밝혀지지 않은 공급책으로부터 마스크 수십 만장을 매입했다. 이후 이들은 SNS를 통해 마스크 판매 광고를 해 이를 보고 찾아온 개인소매업자들에게 개당 2850원에 10만여장 이상을 판매한 것이다.

한편 경찰은 검거 당시 이들이 창고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인 메스암페타민(필로폰) 불상량을 투약(10g 압수)을 하고 있어 현장에서 검거하고 보관 중인 마스크 1만 2000장을 압수하였다.

가짜 마스크 4만장을 통해 판매한 중국인 등 4명이 검거되었다. 경남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가짜 보건용 마스크 4만장을 구입한 후 중국 SNS인 '위챗'을 통해 1장당 2400원에 판매한 중국인 ㄹ씨 등 4명을 검거했다.

이들은 보건용 마스크가 아님에도 포장하면서 포장지에 보건용 마스크 성능 표시하여 판매한 것으로 확인되었고, 경찰은 마스크 3000장을 압수하고 구입과 판매경로를 확인 중이다.

마스크 판매를 빙자해 2100만원 편취한 인터넷 사기범이 검거되어 구속되었다. 거제경찰서에서는 지난해 12월부터 2월 23일까지 인터넷 '중고나라', '번개장터' 등 이용하여 마스크 등 일반 물건 판매를 하겠다고 속여 피해자 51명을 상대로 2100만원 상당을 가로챈 ㅁ씨를 검거하여 구속하였다.

경찰은 코로나19의 확산 상황에서 마스크를 필요로 하는 국민들의 다급한 심정을 악용하여 사기행위를 벌인 것으로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판단하여 ㄹ씨를 구속하였다.

경찰은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각한 상태로 앞으로도 마스크 판매사기가 늘어날 것에 대비하여 집중적인 모니터링으로 판매사기를 근절시켜 나갈 예정이다.

경남경찰청은 "향후에도 식약처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하여 마스크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에 대하여 단속활동을 강화하여 코로나 19 확산에 편승한 유통질서 문란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