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룡전적지 기념탑에 조각된 동학농민군들. 장태를 굴리며 관군에 맞서는 모습이다.
 황룡전적지 기념탑에 조각된 동학농민군들. 장태를 굴리며 관군에 맞서는 모습이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동학농민군은 근대식 무기인 소총과 대포로 무장한 일본군과 관군에 대항하여 40~50 차례에 걸쳐 혈전을 벌였다.

그러나 낡은 화승총을 비롯 죽창이나 농기구로 무장한 동학농민군에 비해 일본군은 스나이더 소총과 무라타 소총 등 현대식 병기로 무장하고 있었다. 대포까지 끌고 왔다. 동학농민군의 화력과 일본군의 화력은 어림잡아 1: 250의 수준이었다.
    
 의병들이 사용했던 화승총들
 의병들이 사용했던 화승총들
ⓒ 눈빛출판사 제공

관련사진보기



영국에서 개발되어 수입한 스나이더(snider) 소총은 일본이 메이지 정부의 찬반 세력간에 벌어진 내전(1868년) 때에 처음으로 사용되었으며 1874년 일본의 타이완 침략 때도 사용되었던 신형무기다. 이 소총은 영국제 엔필드 소총을 개량하여 만든 것으로 후발식 단발 소총이었다. 임진왜란 때 왜군이 사용했던 조총과는 비교하기 어려운, 우수한 성능의 소총이었다.

동학농민군을 진압한다는 명목으로 조선에 들어온 일본군 후비병(後備兵)과 서울 수비대는 물론 동학농민군 학살을 전담한 제19대대 (대대장 미나미 고시로)의 주력무기가 바로 이 스나이더 소총이었다.

스나이더 소총은 일부 조선 경군에게도 지급되었다. 이 소총은 우금치 전투를 비롯한 각 지역의 전투에서 수많은 동학농민군을 살상하는 주무기가 되었다. 일본은 동학농민군의 학살을 위해 스나이더 소총과 탄약 10만 발을 일본 시모노세키 소재 병기창에서 실어왔다. (주석 12)


스나이더  
 동학농민군으로 분장한 학생들이 관작리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조성한 예산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동학농민군으로 분장한 학생들이 관작리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조성한 예산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 이재형

관련사진보기


 소총이 영국산이라면 무라타 소총은 일본이 직접 개발한 병기다. 메이지 정부는 일본열도의 통일을 이룬 다음 1871년 각 번(蕃)이 소유하고 있던 모든 병기류를 중앙정부에 이관토록 명령하였다. 이 때 중앙정부에 이관된 서양 소총이 무려 18만 여 종에 이르렀다. 메이지 정부는 이렇게 모은 소총을 각 지방에 나눠주는 한편 총포류의 통일을 기도하여 1878년부터 소총개발에 착수하였다.

2년 여의 제작 및 시험 기간을 거쳐 무라타(村田經芳)가 소총 개발에 성공하고 그의 이름을 따서 무라타 소총으로 명명하였다. 이 소총은 1882년부터 일본군에 배치되고 실전에 사용한 것은 동학농민전쟁과 청일전쟁 때이다. 동학농민군을 학살하는 데는 이 두 가지 병기가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주석 13)
 
교장바위와 추모탑 동학농민혁명 당시 동학군 패잔병들이 일본군에게 타살 당했던 태안읍 백화산 교장바위 아래에 1976년 '갑오동학농민혁명군추모탑'이 세워졌다.
▲ 교장바위와 추모탑 동학농민혁명 당시 동학군 패잔병들이 일본군에게 타살 당했던 태안읍 백화산 교장바위 아래에 1976년 "갑오동학농민혁명군추모탑"이 세워졌다.
ⓒ 지요하

관련사진보기



조선은 임진ㆍ정유왜란 때 일본군의 주무기인 조총으로 엄청난 인명 살상의 피해를 입었다. 유성룡의 『징비록』에 따르면, 전후에 대마도주(主)가 조정에 조총과 앵무새를 선물로 보냈는데, 선조 정부는 앵무새는 날려 보내고 조총은 폐기했다고 한다.

임진ㆍ정유왜란의 혹독한 전란을 겪고도 정부는 국방을 제대로 대비하지 않다가 4백여 년 만에 다시 침략을 당하고, 일본은 그동안 조총보다 훨씬 우수한 영국제 스나이더 소총을 도입하고, 무라타 소총을 자체 개발한 것이다.
 
 관군에 맞서 싸우고 있는 동학농민군들. 황룡전적지 기념탑에 새겨진 부조물이다.
 관군에 맞서 싸우고 있는 동학농민군들. 황룡전적지 기념탑에 새겨진 부조물이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동학농민군은 이같은 일본군의 화력으로 30만 명의 희생자를 내게 되었다. 김개남 부대가 청주성 전투에서 패배한 것도 같은 이유에서였다.
             

주석
12> 앞의 책, 19쪽.
13> 박맹수, 앞의 글.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동학혁명과 김개남장군‘]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