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중국 정부의 야생동물 거래 금지 공고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중국 정부의 야생동물 거래 금지 공고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중국 정부가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사람에게 전염시킨 것으로 알려진 야생동물의 거래를 전면 금지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7일 중국 농림부, 국가시장감독총국, 국가임초국 등 3개 중앙 부처는 공동 성명을 내고 이날부터 전국에서 야생동물 거래를 전면 금지하는 공고를 발표했다.

공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야생동물을 거래를 금지한다"라며 "시장, 식당, 온라인 등 어느 곳에서도 야생동물 거래를 위법 행위로 간주하고 적발되면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시민들에게 야생동물을 먹지 말라고 당부했다.

중국을 넘어 전 세계로 확대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우한의 화난수산시장에서 유통하는 야생동물이 진원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중국과학원을 비롯한 19개 전문가 그룹은 공개서한을 내고 "이번 사태는 야생동물 거래와 소비의 숨겨진 위험을 보여준 것"이라며 "당국이 야생동물 거래를 더욱 강력히 감독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등 최근에 나온 신종 바이러스는 야생동물과 관련이 있다"라며 "야생동물 거래와 소비를 없애는 것이 환경 보호와 공중 보건을 위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AP통신은 중국 베이징이나 상하이 등 대도시에서는 야생동물 거래가 많이 사라졌으나 지방 도시와 라오스,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남아 국가에서는 오소리, 전갈, 고슴도치 등 다양한 야생동물을 구매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 뉴욕의 야생동물보호협회 측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야생동물 거래를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협회 관계자는 "불법적이고 통제되지 않는 야생동물 거래가 계속되면 새로운 바이러스가 생겨날 수 있고, 변이되면서 더욱 치명적으로 발전해 전염병 확산의 원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