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3일 저녁(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카지노 데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국 관광의 밤 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3일 저녁(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카지노 데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국 관광의 밤 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월 23일 저녁(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국관광의 밤(Korea Night)' 행사에서 "한국은 스페인 분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잠재력을 충분히 가지고 있다"고 홍보했다.

이날 '한국관광의 밤'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현지 여행업계와 언론을 대상으로 준비한 행사였다.

문체부는 "1월 22일부터 26까지 스페인 피투르(FITUR) 국제관광박람회에 주빈국으로 참여하고 있는 한국의 관광 매력을 스페인의 여행업계와 언론, 그리고 유력인사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려 스페인 방한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행사장인 카지노 데 마드리드(Casino de Madrid)는 스페인 정부가 지정한 문화유산이자 유서깊은 사교장소이다. 이번 행사에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을 비롯,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쥬랍 폴로리카슈빌리 세계관광기구(UNWTO) 사무총장 내외, 클레멘테 곤잘레스 솔레르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IFEMA) 회장, 그리고 스페인 여행업계 및 언론 2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양우 장관은 환영사에서 "한국은 5천년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문화가 한류로 일컬어지는 현대 문화와 조화롭게 어우러진 매력적인 관광지"라면서 "또 비무장지대(DMZ) 관광은 오직 한국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관광 자원"이라고 소개했다.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아시아의 보석으로 자리잡은 한국은 전통문화가 살아 숨쉬고,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매력적인 관광 목적지"라며 1월 22일(수) 양국 장관이 체결한 '2020~2021년 한-스페인 상호 방문의 해' 이행계획을 충실하게 추진해 양국이 관광 경험과 지식을 공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 대중음악(K-Pop)과 결합한 현지 태권도 시범단 공연과 최태선 무용단의 사랑가, '향발무', 진도북춤 등 한국 전통 공연을 선보였다.

문체부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 참가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한국은 다른 아시아 국가에 비해 스페인에서 덜 알려져 있었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꼭 가보고 싶은 나라가 되었다"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