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성전환 수술을 하고 강제 전역 결정을 받은 변희수 육군 하사에 대해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성전환 수술을 하고 강제 전역 결정을 받은 변희수 육군 하사에 대해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성전환 수술을 하고 강제 전역 결정을 받은 변희수 육군 부사관 소식에 외신도 주목했다. 이들은 모두 변 하사를 '여자'(She)로 지칭했다. 

영국 BBC는 23일 변 하사에 대한 군 당국의 전역 결정을 보도하며 한국이 성소수자(LGBT)에 대해 보수적인 사회라고 전했다.

이어 "대법원 판결까지 받아보겠다"라는 변 하사의 기자회견 발언을 전하며, 이번 사례가 트렌스젠더를 넘어 성소수자의 군 복무에 관한 논쟁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성소수자가 되는 것은 장애나 정신질환으로 간주되기도 하고 강력한 보수 기독교에서는 죄악시하기도 하지만,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금지법이 아직 없다"고 지적했다.

다만 성소수자를 위한 퍼레이드가 열리는 등 한국에서도 비록 느리지만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사례가 성소수자가 보수적인 한국 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맡을 수 있는가를 가늠할 수 있는 시험대라고 주목했다. 

WSJ은 "한국도 과거보다 성소수자를 포용하고 있지만,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대만이나 동성애자임을 공개적으로 인정한 사람을 국회의원으로 뽑은 일본 등 다른 동아시아 국가들보다 여전히 관용이 부족하다"라고 지적했다.

트럼프도 트랜스젠더 군 복무 막아 논란... "한국만 문제 아냐"

<로스앤젤레스타임스>도 변 하사의 사례는 보수적이면서도 군 복무가 의무 사항인 한국 사회에서 치열한 논쟁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에서도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 금지 행정지침을 발표했다가 위헌 논란에 휘말린 것을 덧붙이며, 한국과 미국은 물론 세계 각국이 비슷한 논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소수자에 대한 군 복무 금지가 차별을 제도화하고, 군을 넘어 더 넓은 사회에서 그들에 대한 폭력을 유발하거나 정당화할 수 있다"라는 국제앰네스티의 주장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성소수자를 주제로 한 영화나 TV 드라마가 인기를 얻고, 일부 트랜스젠더 연예인이 나오는 등 한국 사회도 점차 달라지고 있지만, 그들에 대한 편견은 여전히 뿌리 깊다"라고 강조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