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시아 최초로 민협력으로 덴마크형 인생학교인 '섬마을인생학교'를 만든 박우량 신안군수가 7일 '섬마을인생학교 글로벌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전남 신안군 도초도를 방문한  슈 프리슬룬드(Thue Friislund)  덴마크 로스킬데 10학년 학교 교장에게 신안 천일염을 선물하고 있다.
 아시아 최초로 민협력으로 덴마크형 인생학교인 "섬마을인생학교"를 만든 박우량 신안군수가 7일 "섬마을인생학교 글로벌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전남 신안군 도초도를 방문한 슈 프리슬룬드(Thue Friislund) 덴마크 로스킬데 10학년 학교 교장에게 신안 천일염을 선물하고 있다.
ⓒ 이주빈

관련사진보기

  
서남해 외딴 섬인 전남 신안군 도초도가 한국의 '새로운 사회교육 메카'로 발돋움하고 있다.

6일부터 8일까지 도초도에 있는 '섬마을인생학교'가 '글로벌 포럼'을 개최했다. 섬마을인생학교는 지난 4월 2일 민-관이 협력해서 만든 한국 최초의 덴마크형 사회교육 모델로,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지원하고 사단법인꿈틀리(이사장 오연호)가 운영하고 있다.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인생의 진로를 설계하는 섬마을인생학교는, 12월 8일 현재까지 18기 약 500명이 다녀갔다.

사흘간 진행된 글로벌 포럼에는 덴마크에서 온 6명의 교사를 비롯 서울과 전주 등에서 온 한국 참가자들과 지역 주민 약 100명이 참여했다. 특히 18회를 맞는 이번 섬마을인생학교는, 도초도 주민을 초대해 저녁 식사와 노래를 함께 나누고 포럼에 초대하는 등 지역 주민과의 협력을 확대했다.

참가자들은 민주시민교육과 영어교육의 사례를 공유하고, 합창을 통한 협력과 자기표현의 경험을 나눴다. 포럼 마지막 날인 8일에는 비금도 명사십리 해수욕장에 떠밀려온 해양쓰레기를 함께 청소하며 생태환경 보호 활동도 함께 해 그 의미를 더욱 깊게 했다.

오연호 사단법인 꿈틀리 이사장은 "섬마을인생학교 문을 연 지 1년도 채 안 됐는데 덴마크 선생님들을 모셔서 글로벌 포럼까지 개최하게 됐다"면서 "이 모든 것이 추진력 좋은 박우량 신안군수님과 지역 주민분들의 적극적인 도움 덕분"이라고 인사했다.

오 이사장은 특히 "6일 저녁에는 덴마크에서 온 교사가 노래를 선물하고 도초도 주민이 답가를 하고, 면장님이 춤을 추는 함께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면서 "'인생은 이렇게 즐겁고 행복한 거야'라고 함께 느끼는 게 바로 섬마을인생학교"라고 말했다.
 
 6일부터 8일까지 전남 신안군 도초도에서 열린 '섬마을인생학교 글로벌 포럼'에 참가한 이들이 비금도 명사십리해수욕장에서 진행된 프로그램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6일부터 8일까지 전남 신안군 도초도에서 열린 "섬마을인생학교 글로벌 포럼"에 참가한 이들이 비금도 명사십리해수욕장에서 진행된 프로그램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섬마을인생학교

관련사진보기

  
덴마크에서 온 교사들의 대표인 슈 프리슬룬드(Thue Friislund) 로스킬데 10학년 학교 교장은 "한국 최초의 덴마크형 인생학교인 섬마을인생학교에 방문하게 돼 기쁘다"면서 "이 자리를 만들어준 박우량 신안군수와 오연호 이사장 그리고 환대해주신 주민들께 감사하다, 한국 교육에 큰 행운이 깃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섬마을인생학교 문을 연다고 했을 때 많은 이들이 '인생학교가 대체 뭐하는 곳이냐'고 물었다, 지금 이 자리에서 모두가 함께 즐거워하며 웃고 있는 것, 바로 이게 질문에 대한 대답"이라며 "1년도 안 된 섬마을인생학교에 한국사람의 0.001%인 약 500명이 다녀갔는데 그분들이 한국사회의 행복 원기소, 행복 영양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군수는 "지금은 안정된 교육공간이 없이 도초도 전체를 교육장으로 쓰고 있지만, 폐교된 옛 도초서초등학교 자리에 리모델링 및 신축공사를 해 안정적인 인생학교 배움터를 만들 계획"이라며 "신안군은 앞으로 도초도를 한국의 새로운 교육 메카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2019년에는 2박3일 단기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섬마을인생학교는, 교육 및 숙박 시설이 보강되는 2020년부터는 '1개월 기숙학교'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성인과 기족 중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섬마을인생학교는, '청소년을 위한 섬마을인생학교'와 인생학교 교사들의 배움터인 '인생학교 교사대학'도 세울 계획이다.
 
 덴마크에서 온 교사들과 한국인 참가자들이 6일 저녁 전남 신안군 도초도애서 열린 '섬마을인생학교 글로벌 포럼' 첫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덴마크에서 온 교사들과 한국인 참가자들이 6일 저녁 전남 신안군 도초도애서 열린 "섬마을인생학교 글로벌 포럼" 첫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 섬마을인생학교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