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80년 5월 27일, 계엄군의 무자비한 전남도청 진압 작전이 끝난 직후의 사진. 외신기자가 찍은 것을 고 문재학의 모친이 복사해 보관하고 있다. 좌측 상단의 3명의 인물이 5.18 미성년 사망자인 문재학, 안종필, 박성용(위쪽부터)이다.
 1980년 5월 27일, 계엄군의 무자비한 전남도청 진압 작전이 끝난 직후의 사진. 외신기자가 찍은 것을 고 문재학의 모친이 복사해 보관하고 있다. 좌측 상단의 3명의 인물이 5.18 미성년 사망자인 문재학, 안종필, 박성용(위쪽부터)이다.
ⓒ 문재학 모친 제공

관련사진보기

광란의 살육작전 속에서도 살아남은 이들이 있었다.

이들과 특공조의 일원이었던 사람의 증언을 들어본다.

공수부대는 27일 새벽 도청 후문 쪽에서부터 총기를 난사하며 돌입해 들어왔다. 그래서 1층에 있었던 시민군과 2층에 있었던 시민군들은 2층 복도에 전부 몰렸다. 일방적으로 포위된 형편에서 각 방으로 피신해 들어가 약 30분간 버티다 투항했다.

그때 도청에 남아 있던 사람은 약 400~500명 정도로 기억한다. 그런데 나중에 연행된 사람은 약 200명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그날 도청을 빠져나간다는 것은 생각도 못했다. 빠져나가는 것은 바로 죽음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주석 8)

계엄군은 수류탄을 투척하기도 했고, 헬기에서 기관총을 난사하기도 했다. 지하실과 사무실에 수류탄을 던져 넣었으며 M16을 연발로 긁어댔다. (주석 9)

잡혀서 계엄군의 구두끈으로 손을 꽁꽁 묶여 있었는데 총소리가 나면 계엄군들이 쫓아가서 무조건 총을 갈겼다. 2층 복도에는 약 30~40구의 시체가 나뒹굴었다. 기동타격대 7조 조원 중 제일 나이가 어린 김영남 군(16세)이라고 있었는데, 계엄군이 농림수산실을 열고 손들고 나오라 하여 손을 들고 나오는데 총을 갈기기도 했다. (주석 10)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앞 분수대를 중심으로 열린 민주성회에 많은 시민들이 참석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앞 분수대를 중심으로 열린 민주성회에 많은 시민들이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도청에 진입해 들어가 무조건 보인대로 쐈다. 투항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손들고 나오는 사람을 그대로 있으라고 할 수 없었다. 시체가 드문드문 널려 있었다. 한 방에 서너 명 정도씩 있었는데 17구는 분명히 훨씬 넘었다. 시체는 보병부대(20사단)가 끌어내고 있었고 방마다 시체가 널려 있었다. (주석 11)

박병준(17세, 재봉사)도 YMCA에서 지원병으로 대기하던 중 새벽 2시경 도청으로 가서 카빈총과 실탄을 지급받고 도청 뒤 경찰국 건물에 12명과 함께 배치되었다. 계엄군이 30미터 전방까지 왔으나 총을 쏘지 못하고 겁이 나서 경찰국 건물 지하실에 피신해 있다가 다리에 총을 맞고 체포되었다. 이렇게 하여 후문 쪽 경계가 완전히 무너졌다. (주석 12)

새벽 4시경 11공수여단 특공대는 관광호텔과 전일빌딩을 향하던 중 도청 가까이 도착했다. 충장로 쪽에서 도청을 우회하여 분수대에 이르렀을 때였다. 시민군 기동타격대 1조 조장 이재춘이 분수대 앞쪽 화단 뒤에 몸을 숨기고 있었다. 그런데 곁에 있던 고등학생 한 명이 실수였는지 카빈을 한방 공중에다 발사했다. 총소리가 난 방향을 향해 계엄군의 집중사격이 쏟아졌다. (주석 13)

YWCA 2층 강당에서 보초를 교대하고 잠자리에 누우려는데 비상벨이 요란하게 울렸다. 도청에 있던 사람이 실탄을 가지고 와 지급하면서 "돌고개 쪽에서 계엄군이 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금 후 도청 쪽에서 LMG와 M16 소리가 끊이지 않고 계속 들려왔다. 30분쯤 정도 지나자 천지를 진동하던 총소리가 잠잠해지는가 싶더니 내가 있던 YWCA 앞에서 총소리가 들렸다. 우리는 캄캄한 밖을 향해 총을 쏘았다.

그야말로 동족끼리의 한맺힌 전쟁이었다.
우리는 사방을 포위당한 상태에서 얼마간 응사했지만 보이지도 않는 적을 향해 계속 총을 쏠 수 없어 중단했다. 동틀 무렵까지 일방적으로 총을 갈긴 계엄군에 의해 그곳에서 시민군 2명이 사망하고 다수가 부상당했다. YWCA 1, 2층에 있던 시민들이 날이 밝자 항복을 했으나 나는 그때 항복하면 분명히 몰살당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2층에서 뛰어내려 탈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삼엄한 계엄군의 경계를 무사히 벗어나기가 어려워 인근에 있던 민가로 가서 이틀을 숨어 지냈다. 그동안 라디오에서 폭도들은 자수하라고 떠들어대고, 내가 숨어 있던 집에까지 계엄군이 들어오자 집주인 아저씨가 자수를 권고하고 신고를 하여 상무대로 잡혀가게 되었다. (구술 : 김한중) (주석 14)


주석
8> 1989년 1월 27일, 광주특위 제26차 회의 청문회에서 정상용의 증언, 정상용 외 앞의 책, 312쪽.
9> 1989년 2월 23일, 광주특위 제29차 회의 청문회에서 박남선의 증언, 정상용 외 앞의 책, 312쪽.
10> 1989년 2월 23일, 광주특위 제29차 회의 청문회에서 김태찬의 증언, 정상용 외 앞의 책, 312쪽.
11> 당시 3공수 11대대 제1지역대 하사로서 특공조의 일원이었던 홍아무개 중사가 평민당 광주특위 위원과의 인터뷰 중에서 밝힌 내용임, 정상용 외 앞의 책, 312쪽.
12> 황석영 외, 앞의 책, 423쪽.
13> 앞과 같음.
14> 『광주5월항쟁전집』, 118쪽.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5ㆍ18광주혈사’]는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이 기자의 최신기사 천주쟁이로 몰아 제거 음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