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 20명 전원이 서명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처 촉구 탄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 20명 전원이 서명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처 촉구 탄원서.
ⓒ 오광영

관련사진보기

 
대전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전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에 서명해 제출했다.

대전시의회 오광영 의원에 따르면, 22명의 시의원 중 민주당 소속 20명의 시의원들은 17일 "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과 당선무효형을 선고한 2심 판결의 괴리에 대해 저희는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고 "상고심재판부가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는 내용의 탄원서에 서명해 대법원에 제출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50만 도민들이 직접 선출한 도민의 대표"라면서 "검증되지 않는 의혹을 무분별하게 제기하며 네거티브공세를 집중했지만 압도적인 지지로 경기도지사에 당선되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2심 재판부의 판결처럼 선거결과를 무효화하고 1350만 도민의 뜻을 무력화시킬 만큼 중대한 잘못이었는지 다시 한 번 살피시어 현명한 판단을 내려 달라"고 호소했다.

이러한 이 지사 선처 호소 탄원서제출은 전국적으로 꾸준히 이어지고 있으며, 광역의회차원의 탄원서 제출은 서울시의회와 경기도의회, 인천시의회에 이어 네 번째다.

한편, 이 지사는 친형강제입원과 대장동개발업적과장, 검사사칭 혐의로 기소되어 1심재판부는 모두 '무죄'를 선고했으나, 2심 재판부는 친형강제입원사건과 관련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과 검찰 모두 대법원에 상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