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2일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가 주최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강연에 참석한 유시민 이사장 모습 갈무리
 지난 12일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가 주최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강연에 참석한 유시민 이사장 모습 갈무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항소심 판결에 대해 "이해하기 어려운 판결"이라며 "대법원에서 살아남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지난 12일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가 주최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강연에 참석해 이같이 언급했다. 해당발언은 강연 막바지에 '친문 후보들이 문제가 생겨 다 아웃되고 있다'는 특정인의 의견을 반박하면서 나왔다.
 
유 이사장은 "대법원가서 파기돼서 올 가능성도 많이 있다고 본다"며 "저는 납득이 안 되더라"고 지적했다.
 
이어 "말이라는 게 아 다르고 어 다른데 '형 강제입원 시키려고 그랬죠?(라는 질문에) 아닙니다' 이랬다고 해가지고 지금 도지사를 당선 무효 시킨 것 아니냐"며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게 아니다. 강제 대면진단을 시키려고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시민 "강제입원아닌 강제 대면진단 시키려고 한 것"

그러면서 "강제입원을 시키려면 대면진단을 해야 된다. 대면 진료를 받으려면 이 사람이 자기 발로 안 가기 때문에 진료를 하기 위해서 이 사람을 잡아가야 된다"며 "그래서 저는 이재명 지사가 시장 시절에 그거를 시도했다고 처음부터 봤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기소한 자체가 말도 안 된다 이랬는데, 그거는 무죄를 하고, 방송토론에서 상대방이 '했죠?' 그래서 '안했습니다' 이랬다고 허위사실 유포로 지금 300만 원을 때린 거 아닌가"라며 "되게 황당하다. 이렇게 참 이해하기 어려운 판결도 있구나"라고 주장했다.
 
또한 "대법원 가서 살아남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금 믿고 있다"며 "대법원 판사들이 다시 살펴보면, 중대 사건이니까 좀 다른 결론이 나올 수도 있을 것"라고 분석했다.
 
앞서 수원고법 형사2부(재판장 임상기)는 지난 9월 6일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

이 지사 측과 검찰은 지난 9월 11일 2심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한 상태로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