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일 외교국장 협의 위해 외교부 들어오는 일본 외무성 국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16일 오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한일 국장급 협의를 위해 16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2019.10.16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16일 오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한일 국장급 협의를 위해 16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2019.10.1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가 16일 서울에서 열렸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약 2시간 20분 동안 협의를 진행했다. 양 국장 간의 협의는 지난 9월 20일 도쿄 협의에 이어 약 1개월 만이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이날 협의에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고, 한일 갈등 문제,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일본을 방문하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 대한 양국간 의견 공유가 있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만남에서 중점 논의된 것은 한일 갈등의 쟁점인 수출규제와 강제징용 문제였다"라면서 "지소미아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낙연 총리 방일 기간 중 아베 총리와의 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에 대해 이 당국자는 "회담 가능성이 현재로선 높지만 일본 측이 구체적 일정을 주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번 협의에서는 '회담을 잘 성사시켜 보자'고 협조를 당부했다"라고 설명했다.

양측은 또 강제징용 배상판결의 해법에 대해서도 의견을 주고받았지만, 여전한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김 국장은 한국이 지난 6월 제안한 이른바 '1+1'(한일기업의 자발적 참여로 피해자에 위자료 지급) 방안을 토대로 해법을 찾자고 촉구하면서 일본 측의 구체적인 입장을 물어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다키자키 국장은 대법원 판결이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국의) 간극은 아직 꽤 크다"라면서 "무리하게 서두르다가 수용도가 낮은 방안을 (일본 측에) 타진하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